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정 한눈에' 웹툰으로 만나는 충북

극동대 권주미 학생 '재능기부'
동화 패러디 '웹툰' 제작 눈길

  • 웹출고시간2016.10.10 18:00:02
  • 최종수정2016.10.10 18:00:36

권주미 씨가 제작한 '마녀와 미운오리' 웹툰 중 일부분을 발췌했다.

[충북일보] 충북도가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등 도정의 굵직한 현안을 친근하게 알리는 '웹툰 홍보'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충북도는 SNS에서 웹툰을 활용해 행사를 재밌게 알리는 등 도정을 홍보했다. 특히 최근 개최된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에 대한 내용을 담아 동화를 패러디한 웹툰을 제작, 재치있게 엑스포를 알렸다는 평이다.

웹툰은 극동대학교 미디어콘텐츠학과 애니메이션 전공 권주미(21·사진) 씨가 함께하고 있다.

웹툰은 전래동화인 '해와 달이 된 오누이'와 이솝우화 '미운오리새끼'를 패러디해 '호랑이와 오누이', '마녀와 미운 오리'라는 웹툰명으로 2편 충북도 SNS(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채널, 블로그 등)를 통해 게재됐다.

권씨는 "내용이 쉽게 전달되고 친근한 느낌이 들도록 재밌는 웹툰을 만들어 보고 싶었다"면서 "화장품은 주로 여자들이 좋아하고 관심있다는 생각이 강한데, 이를 넘어서 모든 사람에게 엑스포를 알릴 수 있는 웹툰을 만들어 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권씨는 전체적인 웹툰 작업을 혼자 도맡았다 보니 어깨가 무겁기도 했다.

충북도 공식 SNS에 게재되면서 많은 이들이 웹툰을 본다고 생각하니 신중해지기도 했다. 그렇게 고민이 이어지던 중 권씨의 아버지가 '누구나 알고 있는 동화를 패러디 해보면 어떨까'하고 건네준 아이디어가 마음에 쏙 들었다.

충북도가 추진하는 큰 행사에 함께 참여한다는 의미도 있고, 권씨 역시 화장품과 뷰티에 관심이 많은 터라 즐겁고 순조롭게 홍보웹툰 작업이 이루어졌다.

웹툰이 SNS에 소개된 후에는 '동화와 웹툰을 조합한 아이디어 좋은 홍보였다'는 네티즌들의 평가가 이어지기도 했다.

앞으로 권씨의 꿈은 전공에 맞게 애니메이션과 웹툰 관련 일을 하는 것이다.

권씨는 "꿈을 이루기 위해 많은 경험을 쌓아야 하는데 충북도와 함께한 웹툰작업은 소중한 기회였다"면서 "이야기를 다른 이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그려내는 건 고민해볼만한 가치가 있는 좋은 작업이다.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 색깔로 완성한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이 꿈"이라고 포부를 내비쳤다.

권씨는 충북도와 홍보콘텐츠 작업을 함께한 지역학생으로서 앞으로 도정홍보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효과적인 홍보를 위해서 자연스럽고 친근하게 다가가면서도 동시에 재미를 주는 콘텐츠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틀에서 벗어나 충북도의 멋을 보여주는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 도정홍보를 펼쳐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충북의 맛과 멋, 그리고 여행과 문화 등을 재미있고 다양한 방법의 콘텐츠로 소개하고 소통하면서 동시에 각종 소식을 제공하는 등 효과적인 홍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다양한 생각을 가진 도민들과 함께 소통하고 홍보하면서 충북이 가진 매력을 더욱 널리 알려 더 많은 사람들이 찾고 사랑하는 충북이 되길 기대해본다.

/ 최재봉 시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