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농업, 청년이 미래다 - 김정태 보은 부자농장 대표

10년만에 4배 규모로 키운 '억척 청년'
자는 시간 줄여가며 '가릴 것 없이 일만'
한우 60여 두에서 260여 두로 늘려
관계기관 지원으로 스마트설비 갖춰
"종자 개량으로 육질·육량 높일 것"

  • 웹출고시간2021.10.14 20:56:42
  • 최종수정2021.10.14 20:56:42

김정태 보은 부자농장 대표가 한우 사육 현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성홍규기자
[충북일보] "인력시장에 나가고 아르바이트도 하고 정말 열심히 살았습니다"

청년의 '억척'은 10여년만에 60여 두의 한우를 260여 두로 불렸다.

김정태(35) 대표는 보은 탄부면의 '부자농장'에서 한우를 사육하고 10㏊(3만 평)의 논에서 수도작과 1.6㏊(5천 평)의 밭에서 마늘 재배를 하고 있다.

김 대표가 농업에 뛰어든 건 한국농수산대학 축산과를 졸업한 지난 2008년이다.

당시 김 대표의 부친은 60여 두의 한우를 사육했다. 김 대표는 부친과 함께 한우를 돌보고, 남는 시간에는 인근 농업인들의 부탁을 받아 농기계 작업을 대행했다.

그 걸로는 부족했다. 농장의 규모는 생각보다 커지지 않았고 제자리 걸음과도 같았다. 김 대표는 농장을 키우기 위해 밖으로 나섰다.

김 대표는 "여기까지 오는데 무척 힘들었다. 먹고 살려고 발버둥쳤다"며 "소를 돌보는 일을 다 하면 농기계를 끌고 나가서 다른 농업인의 논밭을 로터리 쳐주는 일을 많이 했다. 하루에 두세시간만 자면서 인력시장에 나가서 일도 하고, 다른 아르바이트까지 구해서 일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농장, 농업 규모를 키우기 위해 열심히 돈을 벌었다"며 "노력하는 모습을 보신 부친께서 2010년 모든 경영권을 승계해주셨다. 지금도 일을 도와주고 계시지만 농장 관리는 전적으로 내 몫"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의 노력에 관계기관의 지원이 더해지면서 부자농장의 규모는 날로 커졌다.

현재 한우 500여 두를 수용할 수 있는 총 3개 동의 축사를 갖췄다. 논에서 나는 볏짚은 사료로 사용된다. 한우의 분뇨는 자체 시설에서 부숙을 거쳐 퇴비로 활용된다.

김정태 보은 부자농장 대표가 '자동 급이기' 콘트롤 박스를 조종하고 있다. 스마트팜 설비가 갖춰져 사육중인 한우에 자동으로 적정량의 사료가 공급된다.

ⓒ 성홍규기자
특히 축사는 스마트팜 설비가 갖춰졌다. 보은옥천영동축산농협의 지원으로 '자동 급이기'가 설치돼 각 한우에 적정량의 사료를 공급할 수 있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의 지원을 받아 안개 분무 장비, CCTV, 환풍기 등 ICT 설비를 갖췄다. 콘트롤패널을 통한 수동조작은 물론 스마트폰으로 각 설비를 작동할 수 있다.

김 대표는 "농협과 군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그 덕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농장의 규모와 설비는 90% 이상 갖췄다고 생각한다. 이제 500여 두의 한우를 축사에 가득 채우는 일이 남았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다음 도전은 자체 종자 개량이다. 우량 종자를 구매할 수도 있지만 수요는 많고 공급은 달리는 상황이다.

이에 김 대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부자농장 자체적인 종자 개량을 이뤄내겠다는 의지다.

김 대표는 "한우 사육을 시작하면서 종자 개량에 도전했었지만 잘 되지 않았었다. 앞으로는 육질·육량 면에서 우수한 한우를 키워낼 수 있도록 기록관리와 종자 개량에 다시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