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6.12 17:47:57
  • 최종수정2018.06.12 17:47:57
ⓒ 뉴시스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에 한국 국민들은 환호했으며 일본에서는 이 소식을 전하는 긴급 호외가 발행되는 등 세계 각국이 환영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회담이 "새 역사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현직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최고 지도자와 회담을 가졌다.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가 지난 1년 간 서로 긴장을 높이며 위협을 계속해온 두 나라가 대화를 통한 외교에 나선 것을 환영했다. 그러나 오랜 분단 상태인 한반도에서의 평화를 향한 기대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기대만 부풀렸다가 무산된 바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미국과 북한은 반세기 이상 서로 적대 관계였다. 오늘 두 나라의 최고 지도자들이 함께 마주 앉아 대등한 입장에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는 매우 중요하고 긍정적인 회담으로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 말레이시아 지도자들도 성공적인 회담에 일제히 환영을 표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회담에 대한 기대로 지난 밤에 잠을 자기 힘들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는 "회담에서 좋은 결론에 도달하려면 양보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것을 양국 모두 받아들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국민들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협정 합의 및 북한 경제 개방에 대한 기대를 나타내면서도 일부 국민들은 북한이 체제 유지의 수단인 핵을 완전히 포기할 것인지 의구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김 위원장에게 싱가포르행 보잉 747기를 제공했던 중국은 친미적인 통일 한국이 들어서는 결과가 되지 않는 등 중국의 이익이 보존되기를 원하고 있다. 차이나 데일리 영문판은 이번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되는데 있어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며 북미 양국이 긍정적 모멘텀을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이 긴급 호외를 발행한 일본의 국민들은 첫 북미 정상회담을 환영하면서도 지난 1970년대와 1980년대 일어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진전이 있었는지와 북한의 미사일 문제에 큰 관심을 보였다.

/ 뉴시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