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기획전 '리:크레프트' 등 볼거리 풍성

옛 연초제조창서 40일간 4천여 점 전시

  • 웹출고시간2017.09.12 17:44:49
  • 최종수정2017.09.12 17:44:49

'핸즈플러스(Hands+) 품다'를 주제로 한 '2017청주공예비엔날레'가 13일 옛 연초제조창 일원에서 개막한다. 사진은 기획전 '리:크래프트(RE:CRAFT)' 전시장 모습.

ⓒ 안순자기자
[충북일보=청주] '2017청주공예비엔날레'가 13일 화려한 막을 올린다.

올해 10회를 맞은 공예비엔날레는 '핸즈플러스(Hands+) 품다'를 주제로 오는 10월 22일까지 40일간 옛 연초제조창 일원에서 펼쳐지며 18개국 780여 명의 작가가 참여해 4천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개막식은 오후 2시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1층 상상마루에서 '핸즈플러스 공예,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열린다.

이 자리에서는 청주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박영희 작곡가의 헌정곡인 '내 마암(ne ma-am)'이 특별공연된다.

전시장 3층 세계관에서는 세계관에 전시되는 작품에 영감을 받아 창작된 행위예술, 현대무용, 마임 퍼포먼스 등으로 구성된 길라잡이 공연이 진행된다.

본전시인 기획전 '리:크래프트(RE:CRAFT)'에는 한국, 영국, 일본, 미국, 중국, 네덜란드, 프랑스, 포르투갈 등 8개국 49명(팀)이 참여한다.

'핸즈플러스(Hands+) 품다'를 주제로 한 '2017청주공예비엔날레'가 13일 옛 연초제조창 일원에서 개막한다. 사진은 세계관에 전시된 싱가포르 공예의 모습.

ⓒ 안순자기자
기획전은 '우주', '공예', '심미적 관계', '품다'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예술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담고 있는 전시로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미디어 아트와 공예의 융합을 감상할 수 있다.

세계관은 한국, 영국, 독일, 스위스, 싱가포르, 핀란드, 몽골, 이탈리아, 일본 등 9개 나라가 참여해 각 나라의 공예를 뽐낸다.

이밖에 행사장 곳곳에서는 '3D 스캔과 문화재 복원' 등 교육체험프로그램, 다양한 공예품과 미술품을 사고파는 공예·아트페어 등이 이어진다. 입장료는 현장판매 성인 1만 원, 청소년 5천 원, 어린이 4천 원이며 공예·아트 페어는 무료 입장할 수 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