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산악인 허영호, 에베레스트에서 엑스포 성공개최 기원

에베레스트 등정 앞두고 베이스캠프에서 엑스포 홍보 활동 펼쳐

  • 웹출고시간2017.05.16 13:26:54
  • 최종수정2017.05.16 13:26:54

제천 출신의 세계적인 산악인 허영호(오른쪽에서 세번째) 대장이 에베레스트 등정을 앞두고 베이스캠프에서 대원들과 제천 엑스포를 홍보하는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제천] 제천 출신의 세계적인 산악인 허영호 대장이 에베레스트 등정을 앞두고 2017제천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 홍보활동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일 허 대장은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에서 전 세계 원정대와 트래커들을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펼치며 엑스포의 성공개최를 기원했다.

허영호 대장의 이번 에베레스트 등정은 1987년 히말라야 동계 에베레스트 등정을 시작으로 6번째 도전이다.

지난해는 한국인 최초로 에베레스트 5번째 정상 도전에 성공해 국내 최다 등정기록을 세운 바 있다.

허 대장은 현재 해발 5천400m 지점에서 베이스캠프를 구축해 고소적응 훈련 중에 있으며 오는 20일을 전후해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를 등반한다.

허 대장은 "이번 등정에 고향 제천에서 열리는 2017제천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를 알리게 돼 기쁘다"며 "이번 홍보활동이 엑스포 성공개최로 이어져 제천의 특화산업인 한방바이오산업이 전 세계에 널리 알려지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영호 산악대장은 1982년 5월 히말라야 마카루(8천481m) 등정을 시작으로 북극점 원정, 남극점 원정, 히말라야 동계 에베레스트 등정에 이르기까지 세계 최초로 3극 7대륙 '어드벤처 그랜드 슬램(Adventure Grand Slam)'을 달성한 세계적인 산악인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