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최선주

농협청주교육원 팀장

흔히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는 것이 강한 것이다라고 한다. 적자생존, 즉 적합한 종이 번성하다는 것이다. 인류가 번성한 비결도 친화력과 협력적 의사소통에 있다. 10여 명의 무리를 짓는데 그친 네안데르탈인은 멸종한 반면, 호모 사피엔스는 100명을 넘는 대규모 집단을 이루고 기술을 고도화 시켜왔다. 사피엔스의 친화력은 타인과 연결되고 세대를 넘어 지식을 물려주게 만들었다. 진화의 역사에서 가장 다정하고 협력적인 종이 바로 인간이다. 우리는 한번도 본적 없는 누군가와 공동의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서 함께 일할수 있다.

동물도 자상한 종이 번성한다. 개보다 강한 늑대는 절멸의 위기를 맞고 있지만 개는 수 억 마리에 달해 가장 성공적인 종이다. 개보다 IQ가 뛰어난 원숭이는 왜 번성하지 못할까? 개보다 공감능력, 즉 교감과 친밀함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인간이 손가락으로 어떤 방향을 가리키면 원숭이는 손끝만 바라보지만, 개는 인간의 손끝이 가리키는 방향으로 공을 던질 것이라고 예측하고 뛰어간다. 함께 장난을 치고, 주인의 감정을 느끼며 애정을 공유한다.

친화력이 높은 동물은 성장이 빠르고 번식이 쉽고 지배 서열에 순응적이다. 한마디로 길들여지기 쉬운 방향으로 진화한다. 몸이 작아지고, 턱이 둥글어지고 작아지며 꼬리가 말려 올라간다. 가두어진 상태에서 번식이 가능해진다. 가장 친화적인 개들이 누대에 걸쳐 진화한 것이 오늘날 우리 곁에 있는 개들이라고 한다. 그보다 더 성공적이었던 인간은 '스스로를 가축화 한 종'이라고 한다. 가축화란 인간의 쓸모를 위해 야생의 식물이나 동물을 적응시키는 가정인데 한마디로 길들여지는 것이다.

사람 아기의 발달과정을 보면 신기하다. 생후 9개월쯤에 손짓을 시작하는데 손짓은 심리학에서 '마음이론'이라고 하는 타인의 마음을 읽는 능력이 시작되는 관문이다. 발달 기간이 긴 것도 가축화의 한 징표이다. 친화력이 좋은 종들은 사회화 기간이 더 빨리 시작되고 더 늦게 끝난다. 인간 아기는 태어날때 뇌 크기가 성인의 4분의 1로 다른 영장류가 성체의 절반 정도 뇌 크기로 태어나는 것에 비하면 아주 무력한 존재로 태어난다.

생후 12개월 무렵에 겨우 걸음마를 뗀다. 하지만 엄마의 감정을 알아채고 손가락이 가리키는 방향을 보는 것 같은 소통 능력은 무력한 아기일 때부터 나타난다. 자신을 돌보고 싶게 만드는 전력을 아기들은 가지고 있다. 귀엽고 자주 웃으며 울음을 터뜨리는 것도 친화와 교감의 사인들이다. 우리의 낯선 이들에게 친절을 베푸는 능력은 계속해서 향상되었다. 사람의 자기 가축화 가설을 통해 보면 우리 종이 연민과 공감능력, 친절함은 진화를 통해서 획득한 고유의 특성이다.

또한 서로 다른 배경과 다양한 관점 및 경험을 지닌 사람들이 자유롭게 섞여 생각을 교환하는 공간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 다양성이 사람들 간이 교류를 활성화시키며, 혁신과 경제적 성장을 이끌고 사회의 관용을 강화시키기 때문이다. 우리는 큰 규모의 집단 안에서 협력하여 살아갈 때 가장 창조적이고 생산적이 된다. 출신이 다양한 사람들과 생각을 교류할때 가장 핵심적인 결과물을 만들어 낸다. 건강한 민주주의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두려움 없이 서로를 만날 수 있고 무례하지 않게 반대 의견을 낼수 있으며 자신과 전혀 닮지 않은 사람들과도 친구가 될 수 있어야 하는데 물리적 공간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SNS 등 사이버 공간이 견해에 따라 완전히 양극화 되어 있는 요즘의 현실이 얼마나 잘못되어 있는지를 깨닫게 된다. 우리의 삶은 얼마나 많은 적을 정복했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친구를 만들었느냐로 평가해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황영호 12대 충북도의회 전반기 의장

[충북일보] 12대 충북도의회가 1일 개원 한 달을 맞았다. 개원 당시 '도민이 중심, 신뢰받는 의회' 실현을 약속한 12대 도의회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살피는 따뜻한 의정'을 최우선 추진 방향으로 제시하며 도민 행복과 민생 회복의 파수꾼을 자청했다. 35명(지역구 31·비례 4)의 도의회 의원을 대표해 황영호(청주13) 12대 전반기 의장을 만나 봤다. ◇충북도의회 의장에 선출되고 한 달이 지났다. 소회는. "먼저 의장이라는 중책을 맡겨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도의회뿐 아니라 대한민국 지방의회는 32년 만의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 시행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우크라이나 전쟁 및 고유가로 인한 물가 불안정 등 어려운 경제 현실에 놓여있다. 무거운 책임감과 커다란 사명감을 느낀다. 시대의 흐름에 발맞추고 도민에게 인정받는 도의회를 만들기 위해 낮고 겸허한 자세로 오직 도민과 충북의 미래만을 생각하겠다. 도민의 시선은 제대로 일하고 도민의 민생을 살피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 도의 행복한 삶과 충북 발전을 위해 집행부와 머리를 맞대고 여·야를 초월한 상생과 협력, 협치와 소통의 바탕 위에서 의회를 운영해 나가겠다." ◇상임위 배분 등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