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30회 태인 체육장학금 수여식'

체육영재 26명… 2천600만 원의 장학금 전달

  • 웹출고시간2019.04.23 17:42:41
  • 최종수정2019.04.23 17:42:41

23일 ㈜태인 체육장학금 수여식이 23일 청주산업단지 내 태인 본사 강당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 첫째줄 왼쪽에서 세번째 정효진 도체육회 사무처장, 일곱번째 이인정 ㈜태인 회장, 여덟번째 도종환 국회의원.

[충북일보] 올해로 30주년을 맞은 ㈜태인(대표이사 이인정, 사장 김재덕) 체육장학금 수여식이 23일 청주산업단지 내 태인 본사 강당에서 열렸다.

㈜태인은 회사 수익의 일부를 지역에 환원한다는 취지로 체육 꿈나무들에게 장학금을 후원하고 있다.

올해는 26명의 선수에게 2천600만 원의 체육장학금을 수여했다.

태인은 1990년부터 다양한 분야의 체육·산악 유망주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며 체육인재 발굴에 공헌해왔다.

2015년부터는 장애인 체육영재들에게도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1990년부터 현재까지 30년간 558명에게 4억2천56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태인은 이날 남북체육교류협회(이사장 김경성)에 남북체육교류 발전을 위한 후원금 1천만 원을 기부했다.

태인의 체육장학사업 선정위원회에는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 리스트 황영조, 임오경, 장미란, 유승민 위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송승호 충북보건과학대 총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비수도권 대학은 아우성이다. 매년 모집정원을 채우는 것도 쉽지 않다. 이런 가운데 충북권 대학 취업률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캠퍼스가 있다. 충북보건과학대학교 송승호 총장을 만났다. 의례적인 인터뷰가 아닌 지역 현안과 연계된 대학사회의 얘기가 듣고 싶었다. 송 총장의 답변은 시원시원했다. 수도권 전철과 관련된 얘기는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듯하다. ◇그동안 어떻게 지냈나 "중요한 시기에 총장이라는 직분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 대학발전 계획이나 비전 등은 이전에 전임 총장과 함께 구상했기 때문에 특별한 변화 없이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다. 구성원들과 소통하고 지혜를 모아 지금까지 쌓아 놓은 특성화 대학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발전시켜 중부권의 최고의 '실무중심 고등직업기술 명문대학'으로 발돋움하겠다." ◇충북보과대의 핵심 경쟁력은 무엇인가 "우리 대학의 가장 큰 경쟁력은 '취업'이다. 이미 수년간 부동의 '취업률 충북 1위' 자리를 고수해 오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교육부의 평가에서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 자율개선대학 선정,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선정,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 선정, 산학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