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9.18 12:36:13
  • 최종수정2022.09.18 12:36:13

김영기(왼쪽) 주무관이 봉사 1천 시간 기념하는 동장 배지와 우수자원봉사자 인증서를 받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11년 6개월이라는 오랜 기간 자율방범대원으로 활동하며 지역사회 치안 유지와 발전에 이바지한 육군 군무원이 있다.

주인공은 육군 제7탄약창 김영기 주무관.

충주시에 사는 김 주무관은 지금까지 11년 6개월간 자율방범대원으로 자원봉사를 이어왔고 봉사 1천 시간을 달성했다.

그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6일 충주시자원봉사센터로부터 봉사 1천 시간을 기념하는 동장 배지와 우수자원봉사자 인증서를 수여받았다.

그는 어릴 때 경찰을 꿈꿨다.

그래서 평소에는 군무원으로서 성실히 근무하면서도 휴일에는 지역사회에 봉사할 수 있는 일을 찾았다.

그러던 중 지인의 권유로 자율방범대원 활동을 시작하게 됐고 그렇게 직급도, 보수도 없는 무료 봉사활동을 2011년 3월부터 11년 6개월 동안 이어왔다.

그는 비행 청소년을 지도하고 취객을 경찰에 인도하는 등 지역 치안 유지에 이바지해왔다.

이렇게 시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 지역사회로부터 'Best 자율방범대원'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는 자율방범대원 활동 외에도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일이 있다면 두 팔을 걷어붙이고 봉사에 나섰다.

2017년에 응급처치 강사 자격증을 취득한 이후 응급조치 보조강사로 활동하며 봉사를 확대해 나갔다.

또 추운 겨울 양로원과 사회 취약계층을 찾아 생활용품을 지원했으며, 올해 여름에는 단월강수욕장, 수주팔봉, 수룡폭포, 목계나루터 등 휴양지에서 물놀이 안전 활동을 했다.

오랫동안 헌신을 이어온 그는 2014년 충청북도의장에게 감사장을, 2016년 충주경찰서장에게 감사장을 받았다.

김 주무관은 "봉사는 나와 주변을 기쁨으로 가득하게 만드는 희망의 시작"이라며 "앞으로도 시간과 몸이 허락하는 한 꾸준히 봉사활동을 이어가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영규 청주의료원 원장

◇ 취임 후 한 달이 지났는데 소감은. "의료진 등 진료시스템이 잘 구축된 충북대병원에서 의료원 취임 전날까지 환자진료 및 수술을 해 왔고, 이를 통해 저 자신도 많은 충북도민의 사랑과 도움으로 31년간 도민과 함께 지내온 것 같다. 정년 7개월을 앞두고 의료원에서 충북도민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역할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곳에 부임하기전 의료원의 상황에 대하여 공시시스템 등을 통하여 어느정도 파악은 했지만, 실제 와서 업무와 현황파악을 해보니 앞으로 헤쳐나가야 할 어려움들이 적지 않아, 가슴이 답답하고 매일 잠을 이루기 어려울 정도다. 그러나 업무파악 과정에서 코로나19 전담병원 이후 텅 빈 입원병실에서 진료서비스를 할 수 있게 입원환자를 갈망하는 많은 간호사들을 만나고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또한 모든 의료진 및 직원들의 열정과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어,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충북도민들의 병원인 청주의료원을 도민들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으로 더욱 발전시켜야 하겠다는 강한 의지도 생긴다." ◇ 청주의료원의 당면 과제는. "경영 정상화다. 청주의료원은 약 2년간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