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롤러스케이트 강혜원 선수의 결초보은 눈길

단양 한국호텔관광고 졸업 앞두고 연맹에 성금 기탁

  • 웹출고시간2022.01.02 13:01:21
  • 최종수정2022.01.02 13:01:21

한국호텔관광고 롤러스케이트 강혜원(가운데) 선수와 신영식(왼쪽) 지도교사가 단양군롤러스포츠연맹 권오길 회장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단성중학교 재학 당시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등 롤러스케이트로 단양을 알려온 강혜원 선수의 결초보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 한국호텔관광고등학교 졸업생인 강 선수는 경남도청 인라인 실업팀 선수단에 입단했다.

지난해 말 그는 단양장학회를 찾아 장학금 100만원을 기탁한데 이어 2022년 새해에는 단양군롤러스포츠연맹에 성금 100만원을 전달했다.

대강초 2학년때 롤러스케이트를 시작한 그는 단성중, 호텔관광고를 다니면서 국내 경기는 물론 세계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강 선수는 "제 고향 단양에서 그동안 많은 혜택을 받고 운동에 전념했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기량을 닦고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저를 부모님처럼 지도해준 신영식 선생님께 감사드린다"며 "선생님의 뒤를 이어 지도자 생활을 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연맹 권오길 회장은 "강 선수의 마음 씀씀이가 대견스럽고 고맙다"며 "올해는 단양 롤러 선수들의 꿈인 다목적 체육관이 건립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홍성열 증평군수

[충북일보]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로 지방의 농어촌 지역이 생산인구 감소와 복지인구 증가로 인한 재정난과 지방소멸 위기가 현실화 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 전국농어촌지역 군수협의회가 뜻을 모아 추진한 것이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로 일명 '고향세법'이다. 이는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자발적으로 일정금액을 기부하고 세금을 감면받는 제도로, 도농간 재정격차 해소를 하고, 지방세수 확충을 통한 농어촌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홍성열 증평군수가 현재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장으로 앞장서서 법안을 추진해 2023년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고향세법'에 대한 내용과 홍성열 군수의 활동에 대해 알아본다.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를 추진하게 된 배경은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전국 73개 군(君)단위 지자체 모임으로 농어촌 지역의 공동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어려움에 처한 농어촌을 되살리기 위해 지난 2012년 11월 전국의 군수들이 자율적으로 구성한 전국 규모의 행정협의회다. 전국 82개 군 중 73개 군이 참여해 전국의 군(郡) 단위간의 연대와 협력, 공동대응을 통해 농어촌의 현안사항들이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