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민들 구슬땀에 꽃피운 멸종위기식물 '단양쑥부쟁이'

단양군 적성면 주민들 지난봄부터 구슬땀, 최근 만개

  • 웹출고시간2021.10.05 14:40:20
  • 최종수정2021.10.05 14:40:20

단양군 적성면 주민들이 '단양쑥부쟁이 군락지 조성과 아름다운 꽃길 조성사업"을 추진해 탈바꿈한 마을 꽃 정원.

ⓒ 단양군
[충북일보] 녹색쉼표 단양군 적성면에 이른 봄부터 주민들이 흘린 구슬땀으로 피어난 단양쑥부쟁이가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적성면은 주민자치 활동사업으로 '단양쑥부쟁이 군락지 조성과 아름다운 꽃길 조성사업"을 추진해 마을 곳곳을 자주색 꽃 정원으로 탈바꿈시켰다.

주민자치위원 20여명은 지난 3월부터 한 주민자치위원 비닐하우스에서 단양쑥부쟁이 묘종을 육묘했으며 복토, 땅고르기 등 사전 화단 조성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건강하게 성장한 육묘 2만 본은 적성면 진등 삼거리, 상학주차장, 각기리 생활체육공원 도로변 화단에 식재됐으며 경쟁에 취약한 단양쑥부쟁이는 주민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자라나 마침내 화사하게 꽃을 피웠다.
ⓒ 단양군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지역명이 붙여진 식물인 '단양쑥부쟁이'는 단양이 고향인 멸종위기야생식물 2급(환경부 지정)이다.

1980년 충주댐 건설 이전, 단양군 남한강변을 따라 주로 분포·서식했으나 댐 건설 이후 대부분 지역이 수몰되며 자취를 감췄다.

현재는 적성면 상1리 감골바람개비마을 계곡과 마을 입구에 일부 개체가 남아 꽃을 피우고 있다.

인위적으로 씨앗이나 어린 새싹조차 채취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으며 환경부 허가 없이 반출·훼손할 경우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군은 2009년 환경부로부터 단양쑥부쟁이의 증식허가를 얻게 됨에 따라 관내 노원 곳곳에 식재해 지역을 대표하는 야생화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었지만 희귀식물 유출을 막기 위해 환경부가 일부 지역에서만 관리토록 했다.

군은 지난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농어촌 축제지원 사업'에 선정돼 2013∼2014년 단양쑥부쟁이를 주제로 상1리 감골바람개비마을에서 축제를 열기도 했다.

'단양쑥부쟁이'는 일본인 식물학자인 '기타무라'가 1937년 충주 수안보에서 발견해 학계에 보고하고 중앙아시아 알타이 지방의 쑥부쟁이처럼 생긴 이 식물에 이름을 붙이면서 불리게 됐다.

이 식물은 국화과 두해살이풀로 8∼9월 사이 줄기와 가지 끝에 자주색으로 꽃이 피는 두상화(頭狀花·꽃대 끝에 꽃자루가 없는 많은 작은 꽃이 모여 피어 머리 모양을 이룬 꽃)다.

적성면 관계자는 "지역의 자랑인 단양쑥부쟁이가 마을 주민들의 사랑으로 타 식물과의 경쟁에 취약한 단점을 딛고 꽃을 피웠다"며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과 방문객들에게 단양쑥부쟁이가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