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백신 맞으면 좀비돼"…가짜뉴스 판친다

온·오프라인서 백신 관련 각종 허위정보 유포
전문가 "백신 접종 기피 부추길 수 있어" 우려
충북도, 가짜뉴스 대응 TF팀 운영…"엄정 대응"

  • 웹출고시간2021.03.03 20:42:44
  • 최종수정2021.03.03 20:42:59

인터넷 개인 블로그에 올라온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정보 게시글 캡처화면.

[충북일보] "백신접종 거부 시 긴급 체포된다.", "백신으로 DNA를 조작해 인간을 노예화한다."

이는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보고 받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가짜뉴스 주요사례 중 일부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이 같은 허위정보가 온·오프라인에서 빠르게 유포되고 있다.

방통위가 파악한 가짜뉴스를 좀 더 보면 △AZ 백신 효능, 65세 이상에서 8% △백신 선택권, 한국만 없다 △영국 의학저널 인용, 화이자 효능 0.4% 수준 △중국산 백신, 코벡스 통해 도입예정 △백신 부작용 10대 발작 동영상 유포 △국내 논문, '백신 뇌 조종'의 결정적 근거 △백신에 낙태아, 동물성분, 중금속 함유 등이 있다.

중대본은 "모두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이거나 오보인 해외 언론을 인용한 보도"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가짜뉴스와 유언비어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스마트폰 메신저, 온라인 카페, 인터넷 개인방송, 지역 커뮤니티 등 온라인상에서 주로 번지고 있다.

최근에는 인천에서 60대 여성이 '백신을 맞으면 죽을 수 있다'는 문구가 적힌 전단을 길거리에 붙이다 경찰에 붙잡히는 등 오프라인에서도 활개를 치고 있다.

전문가들은 가짜뉴스가 백신 접종률을 낮춰 일상복귀를 지체시키고 국민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혜련 청주시 상당보건소장은 "확인되지 않은 각종 정보로 인해 백신 신뢰도가 떨어지면 접종 기피 현상을 부추길 수 있다"며 "각국에서 백신 효능과 안정성이 검증된 만큼, 정부를 믿고 적극 접종에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정부와 충북도는 백신 관련 가짜뉴스에 엄중 대응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3일부터 '백신 허위조작정보 신고 게시판'을 운영해 국민 누구나 가짜뉴스로 의심되는 사안에 대해 제보할 수 있도록 했다.

국민이 제보한 사한이 허위조작정보로 드러나면 삭제요청과 수사의뢰 등 후속 조치를 시행한다.

충북도는 가짜뉴스 대응 TF팀을 꾸려 백신에 대한 불신을 막고 도민에게 혼란을 주는 행위를 방지한다.

TF팀에는 단장인 공보관을 비롯해 3개팀(모니터링·대응·홍보팀) 87명이 참여한다.

TF팀은 △사실 확인을 통한 정정 보도자료 배포 △게시글 삭제 요청 △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수사 의뢰를 통해 가짜뉴스에 적극 대처할 방침이다.

이택수 도 공보팀장은 "아직 충북에서는 가짜뉴스 유포로 처벌 받은 사례가 없다"면서 "혹시나 그런 행위가 적발되면 엄정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북에서는 3일 오후 4시 기준 1순위 접종대상자인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과 정신요양재활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1만4천311명 가운데 5천435명(38.0%)이 백신을 맞았다.

전국 접종실적 누계는 같은 날 0시 기준 8만7천428명이다.

접종기관 및 대상자별로는 △요양병원 7만1천456명(접종률 35.2%) △요양시설 1만4천307명(13.2%)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1천524명(2.7%) △감염병 1차 대응요원 141명이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