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올해 지방공무원 1천226명 선발

행정·세무·수의·환경 등 29개 직렬 선발

  • 웹출고시간2021.02.22 17:37:20
  • 최종수정2021.02.22 17:37:20
[충북일보] 충북도는 올해 지방공무원 1천226명을 채용한다고 22일 밝혔다.

직렬별 선발예정인원을 보면 행정직군은 △행정7급 5명 △행정9급 494명 △세무9급 15명 △전산9급 17명 △사회복지9급 66명 △사서9급 13명 △방호급9급 1명 등 611명이다.

기술직군은 △수의7급 17명 △간호8급 45명 △보건진료8급 8명 △공업9급 67명 △농업9급 56명 △녹지9급 22명 △해양수산9급 4명 △보건9급 51명 △식품위생9급 3명 △의료기술8급 1명 △의료기술9급 21명 △환경8급 1명△환경9급 25명 △시설9급 204명 △방재안전9급 8명 △방송통신9급 12명 △운전9급 21명 등 566명이다,

연구·지도직은 △학예연구사 2명 △기록연구사 2명 △농업연구사 8명 △수의연구사 3명 △해양수산연구사 3명 △보건연구사 9명 △환경연구사 7명 △농촌지도사 15명 등 49명이다.

도는 장애인과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직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장애인 66명과 저소득층 25명을 선발한다.

기술계고 졸업(예정)자 19명도 뽑는다.

지방공무원 선발 시험 관련 자세한 내용은 도 시험채용 누리집( http://sihum.chungbuk.go.kr)이나 지방자치단체 인터넷원서접수센터(https://local.gosi.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창간특집]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 인터뷰

[충북일보] 본격 미호강 시대의 도래에 앞서 '미호천(美湖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강(江)을 천(川)으로 격하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는 옛 이름인 '동진강(東津江)'으로 바꾸거나 하천 규모에 맞춰 '강(江)'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옛 기록 속 미호천의 흔적을 통해 명칭 복원의 역사적·지형학적 당위성을 들어봤다. "'미호천'이라는 명칭은 명백한 일제 잔재죠. 이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동진강'으로 명칭을 바꿔 얼과 영혼이 흐르는 강의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합니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이 역사적 배경을 들어 미호천 명칭 변경의 당위성·타당성을 역설했다. 발원지 관련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호천 수계에 대한 제원은 어느 정도 정리됐으나 명칭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국가하천 승격 이후부터 최근까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호천 명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지난 2014년 통합청주시가 출범하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미호천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미호천의 수질을 개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