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청 최재민 건설교통과장, 토목공학 박사학위 취득

아스팔트 포트홀 줄이는 기능성 포장공법 개발

  • 웹출고시간2021.02.18 15:16:18
  • 최종수정2021.02.18 15:16:18

최재민 건설교통과장.

[충북일보] 음성군청에 근무하는 최재민(50) 건설교통과장이 토목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최 과장은 'SIS 매스틱 아스팔트 콘크리트 부착 및 변형특성에 관한 실험적 연구'라는 논문으로 18일 한국교통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0년 박사과정에 입학, 바쁜 공직생활 중에도 끊임없이 노력한 끝에 11년 만에 거둔 값진 결실이다.

그는 논문에서 동절기나 우천 시 아스팔트 포트홀 발생을 줄일 수 있는 기능성 포장공법을 개발, 도로 유지관리비 절감과 교통사고 예방효과를 확인했다.

최 과장은 "끊임없이 연구하는 자세로 공직생활에 임해 지역 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996년 토목직으로 공직에 첫발은 디딘 최 과장은 지역개발팀장, 하수도팀장, 전략사업팀장 등을 거쳐 지난 1월 사무관으로 승진 내정됐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청주시의장

[충북일보] 탁월한 현장 내공과 정통한 지역현안 혜안을 무기로 '오직 시민'만 바라보는 의정을 펼치겠다는 최충진 청주시의장. 월급쟁이 직장인에서 국제라이온스협회 충북지구 총재로, 3선 청주시의원 그리고 통합 2대 청주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이르기까지 독특한 그의 이력은 '도전'으로 점철된다. 최 의장은 새벽 5시에 일어나 하루 일정을 시작하는 전형적인 '아침형 인간'이다.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 속 후반기 의장으로 취임한 그는 주말에도 몸소 방역활동에 앞장서며 쉼없이 민생 현장을 살폈다. '답은 현장에 있다'고 강조하는 최 의장의 말이 결코 뻔하지 않게 여겨지는 대목이다. 최근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에 따른 의회 차원의 조직 정비와 청주 도심을 관통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관철을 위해 연일 정치권과 연계한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야말로 발바닥에 땀이 나도록 현장을 누비고 있는 최 의장을 통해 올해 시의회의 의정 목표와 방향 등 구체적인 로드맵을 들어 봤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진정한 지방분권 시대를 맞이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지자체의 권한이 더욱 강화되는 만큼 지역 내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를 가진 의회의 역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