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17 10:57:09
  • 최종수정2020.11.17 10:57:09

운접화무로 특선한 박순이 씨.

[충북일보] 영동에서 활동중인 서예가들이 '30회 충청북도서예대전'에서 대거 상을 휩쓸어 눈길을 끈다.

이번 서예대전은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충북지회(지회장 곽현기)가 주최하고 충청북도가 후원했다.

한글, 전·예서, 해서, 행·초서, 문인화, 서각, 서예캘리 등 7개 부문으로 나눠져, 쟁쟁한 실력자들이 실력을 뽐냈다.

그 중 영동의 사은 박순이(73·사진) 씨가 한문 행·초서 부문에서 '운접화무(雲蝶花舞)'를 출품해 특선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영동 출신 서예가 12명이 입선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한문 해서 부문에 숭산 손석연·하림 김미숙 씨, 한문 예서에 태전 박수훈·여진 박미순·혜원 오미희 씨, 한문 행·초서에 고당 이병춘·임제 윤영웅·자향 유선희, 한글 부문에 소망 정구훈·효은 김은예·보명 장광자·온유김정환 씨 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 수상자들은 지역 서예와 향토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는 서예가 소운(小芸) 배경숙(67·소운서예원·국전 초대작가) 선생의 지도를 받으며, 틈틈이 서예 실력을 갈고 닦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수상작들은 오는 12월 18일부터 21일까지 청주 예술의전당 전시실 전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호선·엄태영 의원, 국회 예산소위 위원 선임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과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의원이 내년도 556조 원의 정부 예산을 심의·의결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 위원에 선임됐다. 예산소위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를 거친 정부예산안을 최종적으로 심의하는 핵심 소위로, 임 의원과 엄 의원은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 충청권에 필요한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주당에서 충북 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은 4년 만이며 충북 초선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도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민주당 예결소위 위원은 정성호 위원장과 박홍근 간사를 포함한 양기대(경기), 허종식(인천), 임호선(충청), 윤준병·서동용(호남), 위성곤(제주·강원), 박재호(부산·울산·경남) 의원 등 9명이다. 또 국민의힘은 추경호 간사를 비롯해 조해진, 정찬민, 엄태영, 임이자, 박수영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임 의원은 "임기 첫 해에 권역 예산을 책임지는 예산소위 위원까지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구를 넘어 충북과 충청권의 내년 사업 예산을 꼼꼼하게 살펴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