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허선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장, 성과금 지역사회 환원 '귀감'

충북모금회에 성금 300만 원 전달

  • 웹출고시간2020.09.10 16:18:54
  • 최종수정2020.09.10 16:18:54

허선(오른쪽)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장이 10일 이상익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에게 성금 300만 원을 전달하고 있다.

[충북일보] 허선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장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허선 원장은 10일 코로나19 확산과 수해로 어려운 도내 저소득 학생들을 위해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3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2019년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에 따른 기관장 성과금의 일부를 자율적으로 반납해 마련됐다.

허 원장은 "코로나19와 수해 발생으로 지역주민의 어려움이 많다"라며 "이번 기부를 통해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데 작은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부금은 지역 내 저소득 학생들의 학업과 생계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은 2010년 청주시로 이전한 뒤 10년간 지역사회 인재양성·구매확대·사회동헌 등 다양한 지역상생 및 협력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마스크 기부·성금전달을 비롯해 지역아동 대상 도서 전달, 식중독 예방 등 보건복지 인식 확대와 온라인 교육을 지역사회 고등학생·대학생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등 인재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