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중앙공원에선 로봇이 음식이나 짐 나른다

세종시 내년부터 '자율주행실증 사업' 벌이기로
6개 민간기업·연구기관이 시민 대상 실제 서비스
팬텀AI코리아 등 3개 업체는 다른 서비스 진행 중

  • 웹출고시간2020.09.08 09:38:14
  • 최종수정2020.09.08 09:38:14

세종축제가 열린 지난해 10월 5일 세종호수공원 인근 도로에서 자율주행차량 1대가 시민들을 실어 나르는 시험 주행을 하고 있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비대면(非對面) 서비스 산업'이 각광받고 있다.

수요자와 공급자가 서로 얼굴을 마주치지 않아도 돼 코로나에 감염될 우려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세종시와 세종테크노파크가 민간기업들과 함께 내년부터 세종 신도시 중앙공원에서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사업'를 본격화한다.

◇특구 사업 성공하면 세종시내 다른 지역으로 확대

세종시가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추가 사업 계획안'을 마련, 최근 공개했다.

시는 이 계획안에 대해 오는 10월 5일까지 시민 의견 수렴(열람)을 거쳐 이달 중 중소벤처기업부에 승인을 신청할 방침이다.

계획안은 현재 특구로 지정돼 있는 1단계 중앙공원(면적 51만8천㎡)에서 내년 1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관련 기업·연구기관들이 정부와 시의 지원을 받아 실증 사업을 벌이도록 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이번 사업에는 모두 6개 기업·기관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트위니 △지텍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등 3곳은 공동으로 '자율주행 로봇 운반 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안에 문을 열 중앙공원의 매점과 주차장 등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 음식 배달이나 짐 운반 서비스 등을 한다는 것이다.

시에 따르면 트위니는 자율주행 로봇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지텍은 로봇자동화 분야의 전문기업이다. 또 전자기술연구원은 자율주행 이동 로봇의 안전성 시험 기술 및 인프라(시설)를 보유, 협업에 따른 시너지(상승)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언맨드솔루션·라스테크 등 2개 기업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같은 기간 공동으로 '자율주행 감시 순찰 및 환경 정비 서비스' 사업을 벌인다.

환경미화원을 보조하는 역할을 하는 로봇의 안전한 운영을 검증,상용화한다는 것이다.

이들 사업에는 민간자본 12억여 원을 포함, 모두 73억여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사업과 관련해 세종시는 오는 28일(월) 오전 10시부터 보람동 시 본청 대회의실(509호)에서 공청회도 연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면 코로나 사태 이후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비대면 배송 서비스 산업이 활성화하고, 물류산업의 경제성도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특구에서 사업이 성공하면 세종호수공원·4-2생활권 대학 공동캠퍼스·5-1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등 세종시내 다른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세종시
◇3개 업체는 이미 세종에서 자율주행 관련 실증 사업

세종시에서는 올해부터 이미 3개 기업이 자율주행 관련 실증 사업을 벌이고 있다.

해당 업체는 국산 자율주행차량 운영 업체인 '팬텀AI코리아(세종)'와 '오토노머스에이투지(경북 경산)', 도로 안전시설 및 관제시스템 운영 업체인 '네이버시스템(서울 송파구 가락동)'이다.

이 가운데 팬텀AI코리아는 아파트 단지 등에서,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BRT(간선급행버스)도로 등에서 국내 자율주행차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한 사업을 벌인다.

네이버시스템은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기반시설인 CCTV·보행자 검지기·돌발상황 검지기 등에 대한 실증 사업을 진행한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도 촉망받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인 팬텀AI는 한국인인 조형기·이찬규 박사가 2016년 공동으로 설립했다.

현재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분야 전문가 30여명이 근무 중인 이 회사의 본사는 샌프란시스코 외곽 도시인 벌링게임(Burlingame)에 있다. 한국법인은 올해 2월 설립됐다.

또 네이버시스템은 1998년,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2018년 각각 설립됐다.

한편 세종시에서는 현재 중앙공원·테크밸리·세종테크노파크 등 3개 지역(총면적 143만6천㎡)이 중소벤처기업부에 의해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