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자원봉사 사총사의 수해복구 활약 주목

몸 아끼지 않는 활동, 수재민에게 힘과 용기 전달

  • 웹출고시간2020.09.02 10:50:01
  • 최종수정2020.09.02 10:50:01

자원봉사 사총사.(왼쪽부터 윤현모, 김병국, 엄태옥, 안성열)

[충북일보] 충주시 자원봉사자들의 눈부신 활약이 수해의 아픔을 극복하는 치유의 원천이 되고 있다.

충주시자원봉사센터는 수해 현장 곳곳에서 물심양면을 다해 피해복구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자원봉사들의 행보가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수재민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된다고 밝혔다.

특히 윤현모(65), 김병국(58), 엄태옥(40), 안성열(26) 등 4명은 '자원봉사 사총사'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수해복구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며 눈에 띄는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사총사는 수해복구 기간 중 하루도 빠지지 않고 피해가 큰 북부 5개면 지역(노은, 앙성, 산척, 엄정, 소태)을 찾아 토사물 제거, 중장비 진입로 확보, 논 부유물 제거, 침수 가옥 폐기물 및 가재도구 정리 등 몸을 아끼지 않는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윤현모 봉사자는 "어려울 때 서로 힘을 나누고 돕는다는 생각으로 하는 봉사인데 많은 분이 칭찬과 격려를 해줘서 고마울 따름"이라며 "봉사자들의 노력이 모여 수재민들이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인자 자원봉사센터장은 "어려운 일, 힘든 일을 마다하지 않고 온 힘을 다해 복구 활동에 임해주신 자원봉사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할 수 없는 자원봉사에 많은 분이 함께 하셔서 이웃을 돌봐 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3일 호우피해 복구작업이 시작된 때부터 50여 개 자원봉사단체 및 개인봉사자 등 총 2천100여 명이 수해복구 현장에서 혼신의 노력을 쏟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