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산사태 인명피해 막은 앙성면 하남마을 이재중 이장

63가구 마을주민의 파수꾼

  • 웹출고시간2020.08.31 10:16:40
  • 최종수정2020.08.31 10:16:40

앙성하남마을 이재중 이장.

ⓒ 충주시
[충북일보] 최근 집중호우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충주에서 마을 이장이 산사태 위험을 무릅쓰고 주민을 대피시켜 인명피해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8월 2일 새벽 충주시 북부지역에서는 시간당 70㎜가 넘는 장대비가 쏟아졌다.

지속되는 폭우로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지자 충주시는 당일 새벽 3시 30분경 산사태가 우려되는 마을 이장들에게 주민들의 긴급대피를 요청했다.

하남마을은 국망산 기슭에 있는 63가구의 주민이 거주하는 마을로 산사태 위험에 노출돼 있는 지역이다.

폭우 상황을 지속 관찰 중 행정복지센터로부터 긴급대피 연락을 받은 앙성면 용대리 하남마을 이재중(68) 이장은 즉시, 마을 방송, 전화, 문자 등을 활용해 안전한 장소인 마을회관으로 주민 대피를 독려했다.

특히 거동이 불편한 홀몸노인 등을 우선 대피시켰고 새벽 4시 30분경 마을주민 모두가 대피한 것을 확인한 뒤 본인도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덕분에 하남마을은 최악의 폭우와 산사태로 주택 등은 심하게 피해를 봤지만 주민들은 모두 무사할 수 있었다.

앙성하남마을 피해모습.

ⓒ 충주시
덕분에 하남마을은 최악의 폭우와 산사태로 주택 등은 심하게 피해를 봤지만 주민들은 모두 무사할 수 있었다.

이재중 이장은 "행정복지센터의 연락을 받고 1시간여 동안 급히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대피 30여 분 후에 산사태가 주택을 덮쳐 조금만 늦었으면 인명피해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당시의 위급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이번 폭우로 본인의 집도 산사태 피해를 입은 이 이장은 평소에도 63가구가 거주하는 하남마을의 파수꾼이자 심부름꾼으로 마을의 대소사에 앞장서며 주민들의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전해졌다.

정지용 앙성면장은 "소중한 생명을 지켜준 이재중 이장님을 비롯해 피해복구를 위해 애써주신 자원봉사자분들과 구호 물품을 지원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주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피해 규모 970억 원에 달하는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했으며, 시민 생활 안정을 위한 피해복구에 힘을 쏟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