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우리 주변 숨은 영웅 '안전보안관'

충북서 안전보안관 542명 활동 중…불법행위 신고 등 역할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독작업 지원…소독약품 직접 구입도
다음주부터 방역수칙 이행 홍보…"안전한 충북 함께 만들자"

  • 웹출고시간2020.09.08 21:17:36
  • 최종수정2020.09.08 21:17:36

충북도 안전보안관들이 지난 5일 청주체육관 버스정류장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 도 안전보안관
[충북일보] 충북도내 곳곳에는 우리의 일상을 끊임없이 위협하는 각종 불법 행위와 자연재난, 전염병 등에 맞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헌신하는 손길들이 있다.

'도 안전보안관'도 이웃들의 안전을 지키는 우리 주변 '숨은 영웅' 중 하나다.

안전보안관은 지난 2018년 5월 행정안정부의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근절대책의 일환으로 공식 출범했다.

이들은 일상생활에서 발견한 안전위반 행위를 신고하고, 지자체에서 실시하는 안전점검과 홍보활동에 참여하는 등 지역사회 안전문화운동을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안전보안관이 되기 위해서는 소정의 교육을 마친 뒤 행안부로부터 안전보안관증을 발급 받아야 한다.

누구나 안전보안관이 될 수는 있지만 조건 없는 봉사정신 없이는 활동을 이어나가기가 쉽지 않다.

이들에게는 봉사활동 시 일비 2만 원이 지급되지만, 예산이 넉넉하지 않아 사실상 자원봉사와 다름없는 상황이다.

충북도 안전보안관들이 지난달 15일 청주 무심천체육공원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 도 안전보안관
현재 충북에는 모두 542명(도 81명, 시·군 461명)의 안전보안관이 활동 중이다.

이들은 주로 불법 주정차 신고, 안전점검의 날 활동 참여 등을 해왔지만,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도 안전보안관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청주시내 곳곳에서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또한 이웃들의 요청이 있을 때에는 장소를 가리지 않고 수시로 소독에 나선다.

소독장비는 도에서 제공했지만, 약품은 십시일반 돈을 모아 구입하고 있다.

최근에는 수해민들을 위해 200만 원 상당의 컵라면 100박스를 기탁하기도 했다.

이들은 거리로 나가 방역수칙 이행 홍보활동도 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청주 무심천에서 시민들에게 마스크와 물티슈를 전달하며, 방역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기도 했다.

한효동 도 안전보안관 대표는 "안전은 스스로 지켜야 한다. 자신을 지켜야 내 가족과 지역을 지킬 수 있다"며 "사소한 부주의가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작은 부분부터 신경 써 안전한 충북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지만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심과 부주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나와 이웃을 위해 경각심을 갖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강조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