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두년 중원대 총장, 코로나19 극복'희망 캠페인 릴레이'동참

희망의 메시지 전달

  • 웹출고시간2020.05.12 16:00:57
  • 최종수정2020.05.12 16:00:57

12일 김두년 중원대학교 총장이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희망 캠페인 릴레이'에 동참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충북일보] 김두년 중원대학교 총장은 12일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희망 캠페인 릴레이'에 동참했다.

세명대 이용걸 총장의 지목을 받은 김 총장은 이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직접 쓴 희망 메세지 '#Good bye! 코로나19 #Fighting! 한국교육 #Cheer up! 중원인'을 대학 공식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어 캠페인 다음 주자로 채훈관 유원대 총장과 김종우 한국교원대 총장을 지목했다.

김 총장은 "코로나19 예방과 치료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정부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하루빨리 나라와 국민, 대학 모두가 안정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희망 릴레이 캠페인은 SNS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국민을 응원하기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게재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해 이어가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중원대는 지난 11일부터 제한적 대면 수업을 허용함에 따라 안전한 캠퍼스 환경을 구축하고 바이러스 학내 유입을 막기 위해 '코로나19 교내 방역 체계 매뉴얼'을 만들어 정부의 생활방역 대책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