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을 빛낸 자랑스런 영동군민, 2020 영동군민대상 최종 선정

임경화·권혁기 씨 영동군 위상 높이고 지역발전에 힘 보태

  • 웹출고시간2020.05.11 10:55:34
  • 최종수정2020.05.11 10:55:34

임경화씨, 권혁기씨

[충북일보] 영동을 빛낸 올해 '영동군민대상' 수상자 2명이 최종 선정됐다.

군에 따르면 30회 군민대상 수상자로 선행봉사부문 임경화(80·사진·영동읍)씨와 특별부문 권혁기(61·사진·매곡) 씨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군민대상은 영동군을 대표하는 가장 권위 있고 품격 있는 상으로 사회 각 분야에서 군의 위상을 높이고 지역 발전에 공헌한 군민을 선발해 시상하고 있다.

군민 애향심과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매년 적격자를 추천받아 선정하고 있으며 영동군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3월 24일부터 산업·문화체육·선행봉사·특별 등 총 4개 부문으로 나눠 각 읍·면장, 각급 기관·단체장 등으로부터 영동군민대상 후보를 추천받았다.

추천 접수결과 군민들의 공감을 얻어 총 8명의 후보자가 접수됐다.

군은 군민대상심사위원회를 열고 공정하고 엄격한 심의를 거쳐 영동을 빛낸 자랑스러운 2명의 군민을 가렸다.

선행봉사 부문 임경화 씨는 영동군민장학회 기반을 마련했고 불우이웃을 위한 기부활동 및 대한노인회영동읍분회장을 역임하며 노인 복지 증진에 기여한 공이 인정됐다.

특별부문 권 씨는 영동 매곡이 고향인 출향인으로서 재인천영동군민회장을 맡고 있으며 영동농특산물 판매 및 홍보에 적극 동참했고 양수발전소 유치 운동 전개, 영동대 명칭변경 반대 성명발표 등 영동군 발전 및 군민화합을 위해 기여한 공이 선정됐다.

군 관계자는 "수상자 분들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변함없는 고향사랑을 부탁드린다"라며 "군민대상은 지역의 명예를 높이고 군민복지에 누구보다 앞장선 분에게 드리는 영광스러운 상이니 아낌없는 격려와 축하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당초 군민의 날 행사시 군민대상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군민의날 행사가 취소됨에 따라 별도로 시상식을 열 계획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