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98회 전국체육대회 종합2위 주역 '충북대 정구팀'

충북대 정구 지도자 유승훈

  • 웹출고시간2017.11.19 16:48:24
  • 최종수정2017.11.19 16:49:16

충북대학교 정구팀

[충북일보] 충북대학교 정구팀을 전국 최강으로 이끈 유승훈 코치.

지난 2004년부터 충북대 정구팀을 이끌어온 유 코치는 지난 2010년 이후 처음으로 성적을 낸 후 팀을 승승장구 시키고 있다.

충북대 정구팀은 지난 2014년 95회 전국체육대회에서 단체전 정상에 오른 후 올해 홈그라운드인 충북에서 열린 98회 대회까지 4년 연속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올해 동아일보기전국대회를 비롯해 대통령기정구대회, 국무총리기정구대회까지 우승을 싹쓸이했다.

팀에이스인 국가대표 김태민은 이번 체전에서 개인단식 금메달을 따내면서 2관왕을 차지했다. 지난해 코리아컵 국제정구대회와 2016 차이나스컵 국제정구대회에서 개인단식 우승컵을 들어올리기도 했다. 월드클래스로의 면모를 갖췄고 2년 연속 국가대표로 활약중이다.

유 코치는 선수 개개인별 체력과 경기운영 능력을 파악하고 개인별 훈련프로그램을 접목시켜 훈련효과를 최대한으로 끌어 올리는데 중점을 두고 지도하고 있다. 또한 선수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소통의 리더쉽과 열정으로 지도하고 있다.

어려운 점은 선수들이 정규수업 이후 운동을 하다 보니 훈련시간이 부족하여 야간훈련까지 실시하고 있으며, 선수육성이 부족하여 파트너십 훈련이 부족한 부분으로 문제로 남고 있다.

유 코치는 "올해 전국체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어 다행이다. 선수들이 힘든 여건속에서 열심히 훈련해온 결과"라며 "내년에도 각종 전국대회와 전국체전 5연패를 목표로 죄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