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15 19:40:19
  • 최종수정2022.05.15 19:40:19
[충북일보] 코로나19가 글로벌 원자재 공급망까지 뒤흔들었다. 주요 기업들은 그동안 향유했던 혜택을 지속하기 어렵게 됐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생산할 수 있는 공급 시스템과 적당량의 재고가 확보되면 좀 다르다. 일부 기업들은 신속하게 도입 중이고 어떤 기업들은 여전히 신중하다. 많은 기업들이 미중 패권경쟁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한다. 천연광물 공급망도 쉽게 대체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희소 자원은 특정지역과 국가에 독점적으로 존재한다. 개발하는 데도 많은 시간이 걸린다. 공급망도 한두 군데에 의존하고 있다. 중요한 광물자원을 활용하는 산업들은 이제 안정적 공급망 확보에 더 긴장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청주 오창 희토류 생산기업 준공은 아주 큰 의미를 갖는다. 충북발전의 전환점이 될 수 있다.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에 희토류와 희소금속 생산 공장이 준공됐다. 국내 유일의 희토류 생산기업이다. 국내 전략자원의 안정적 공급이 기대된다. KSM메탈스가 지난 12일 오창 외국인투자지역에 희토류 생산기업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이 기업은 지난해 3월 충북도와 협약을 맺은 호주 광산기업 ASM에서 300억 원을 투자했다. 특허 기술인 효율적인 에너지 금속화 공정을 사용해 희소금속과 합금을 생산한다. 생산 초기엔 전기 자동차와 풍력 터빈에 들어가는 영구자석의 핵심 원료인 네오디뮴과 첨단기술 산업에 사용되는 티타늄 합금 등을 생산한다. 내년 2단계 설비를 완료하면 연간 5천200t을 생산할 예정이다. KSM메탈스 공장 준공으로 국내 희토류와 희소금속 산업생태계 조성 등 가치사슬 구축이 시작됐다. 충북도는 관련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소재부품 산업기술지원센터 구축 사업을 대통령 지역 공약사업에도 반영했다. 나름의 산업기반 확충에 나서고 있다. 희토류와 희소금속은 전기차와 풍력발전, 항공우주, 화학플랜트 등 미래 첨단산업에 필요한 전략소재다. 현재 중국은 세계 생산량의 90%를 차지할 정도로 거대한 생산국이다.희토류와 희소금속의 중요성은 이미 입증됐다. 자원의 무기화도 확인됐다. 중국은 2010년 일본과 외교 마찰을 빚자 희토류 수출을 금지했다.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분쟁 카드로 이용했다. 미국과의 무역 전쟁에 대응하는 카드로도 활용했다. 지난해 '요소수 대란' 사태가 시사하는 바도 컸다. 무엇보다 전략자원 공급망 확보의 중요성이 부각됐다. 희토류와 희소금속은 미래 신산업과 첨단산업 발전을 이끌 게 될 중요소재다. 수요가 급증할 게 불을 보듯 훤하다. 그런 점에서 KSM메탈스 오창공장은 주요 희소금속의 세계적인 공급원으로 부상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의 2022년 자료에 따르면 중국은 2021년에 약 16만8천t의 희토류 산화물을 생산했다. 세계 생산량의 60%를 차지할 것으로 추산됐다. 그만큼 중국의 시장 지배력은 여전히 크다. 하지만 호주의 희토류 산업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희토류는 전기화 과정에서 다른 배터리 물질과 비슷하게 매우 중요하다. 배터리가 효율적으로 모터를 구동해 작동하려면 모터의 희토류 자석을 사용해야 한다. 희토류 자석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모터는 약 3분의 1의 효율로 작동하게 된다.

전기자동차와 재생에너지, 첨단 무기체계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다. 여기엔 필수적으로 희토류와 희소금속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중국이·거의 모든 배터리 원자재와 공급망을 장악하고 있다. 세계경제는 이제 중국의 독점에서 벗어나 자체·공급망을 구축할 수 있을지 여부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 정도로 희토류와 희소금속 등이 21세기 세계경제와 국제정치 질서를 바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우리는 오창에 준공된 KSM메탈스가 아주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충북은 물론 국내외 희토류 공급에 전략적 요충지가 될 것으로 예측한다. 국내 개발 정보공유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외 투자자들의 참여도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희토류 국내 반입과 전략적 비축 활용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경제안보 관점에서 희토류와 희소금속을 바라봐야 한다. 희토류와 희소금속을 지배하는 국가가 승리하고 미래까지 지배할 수 있다. 보다 적극적인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