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38회 청녕서화회 작품 전시회 개막

오는 13일까지 청주문화관 전시실
207점 작품 출품

  • 웹출고시간2022.05.11 17:14:04
  • 최종수정2022.05.11 17:14:04

제38회 충청북도 청녕 서화전이 11일 청주문화관 전시실에서 개막한 가운데 박문희 충북도의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강태억 충북일보 사장(왼쪽에서 일곱 번째) 등 주요 참석자들이 개막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충북일보가 주최하고 청녕서화회가 주관하는 '38회 청녕서화회 작품 전시회'가 11일 청주문화관 전시실에서 막을 열었다.

이날 개막식에는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과 이숙애 의원을 비롯한 100여 명의 회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전시에는 행서와 해서, 초서, 예서, 전각, 문인화, 민화 등 다양한 작품 207여 점이 출품됐다.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은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로 문화 활동이 뜸했던 도민들에게큰 위로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서예는 먹을 갈고 좋은 글을 쓰면서 절로 감정이 순화되고 바른 자세로 호흡을 안정시켜 건강까지 좋아지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서예야말로 웰빙을 위한 최고의 지름길이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38회 충청북도 청녕 서화전이 11일 청주문화관 전시실에서 개막한 가운데 시민들이 서예 작품을 둘러보고 있다.

ⓒ 김용수기자
이어 "서화인 여러분께서 앞으로도 꾸준한 서예 활동으로 도민들께 웰빙을 전수해주시기 바라며, 많은 도민들이 전시회를 찾아 소중한 추억과 감동을 가져가시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강태억 본보 대표이사는 "긴 시간 코로나19로 인해 인격적 교류와 이해가 줄어든 요즈음 청녕서화회 회원들이 마음을 담아 써내려간 한 획 한 획들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인격 도야의 밑거름이 되어주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 김용수기자
정지숙 회장은 "바쁘신중에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이 저에게는 보석"이라며 "제가 서예를 시작한 지 20년이 됐다. 서예를 통해 다같이 건강을 유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녕서화회는 도내 11개 시·군에서 600여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중장년 묵객들의 격조 높은 서화 작품이 한자리에 모인 이번 전시는 오는 13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