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6.21 18:01:43
  • 최종수정2021.06.21 18:01:43
[충북일보] 조철호(77) 동양일보 회장이 21일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국가보훈처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1일 서울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국가와 사회에 헌신한 모범 국가유공자 21명, 대외유공인사 11명 등 32명을 대상으로 정부포상식을 진행했다.

조 회장은 포석 조명희(애국장 4332호) 선생의 후손으로 1996년부터 혈맹 에티오피아의 참전용사와 후손을 돕기 위한 사랑의 점심나누기 성금캠페인을 시작해 25년간 164억 원을 모금, 에티오피아에 대한 보은과 북한어린이돕기 등에 노력했다.

일제가 패망직후 벌인 우키시마호 폭침 사건에 대해 집중 보도하고, 이와 관련 증언집을 펴냈다.

조 회장은 모국어를 지키며 살고 있는 중국내 조선족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20년째 청소년문학상을 제정, 조국의 소중함과 동포애를 확산시킨 공로도 인정받았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세복 영동군수

[충북일보] 오는 7월 1일로 민선7기취임 3주년을 맞는 박세복 영동군수는 열정을 갖고 군민들의 행복과 영동군의 가치를 높이는데 전력을 다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군수는 "영동군을 더 채우고 키우기 위기 위해 열정을 다해 민선7기 상반기 기초를 다진 틀에 사업을 구체적으로 추진하고 성과를 내고 있다"며 "영동군의 더 큰 도약과 발전을 위해 레인보우 힐링 관광지 민자 유치에 성공해 미래 100년 먹 거리 조성의 발판을 확고히 다져왔다"고 회고했다. 특히 그는 "신 성장 동력인 양수발전소 건립과 일라이트 산업을 육성하고 영동군만이 가진 특화된 국악으로 세계국악엑스포 유치를 위한 신호탄을 쏘았다"며 "아울러 공약이행 평가에서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했고, 도로·교통문화 개선으로 교통문화지수 전국1위를 2년 연속 달성하는 등 군민들의 행복과 영동군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열정을 다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취임 3주년을 맞은 박 군수로부터 성과 등을 세부적으로 들었다. ◇레인보우 힐링 관광지 조성 상황은 "최대 역점사업인 레인보우 힐링관광지는 레인보우 힐링관광지는 지역의 특화자원인 과일, 와인, 일라이트 등을 활용한 힐링 테마 관광지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