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조치원역 앞에서 8월께 아파트 189채 분양

행복도시 제외 세종 구시가지에선 10년만에 처음

  • 웹출고시간2021.04.29 09:09:26
  • 최종수정2021.04.29 09:09:26

최근 공사가 재개된 교동재건축아파트(세종시 조치원읍 교리 26-2 조치원역 앞) 256채 가운데 조합원 분을 제외한 189채가 오는 8월께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그림은 아파트 조감도.

[충북일보] 속보=세종시 구시가지 지역에서는 10년만에 처음으로 오는 8월께 조치원역 앞에서 아파트가 일반분양될 전망이다. <관련 기사 충북일보 1월 4일 보도>

29일 세종시에 따르면 최근 공사가 재개된 교동재건축아파트(조치원읍 교리 26-2)는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되면서 건물 높이가 당초 예정된 지상 28층에서 29층(지하 2층)으로 높아진다.

세종시 조치원역 앞 교동 재건축아파트 위치도.

이에 따라 아파트는 250가구에서 256가구(전용면적 기준 59㎡형 102 가구·65㎡형 154 가구), 상가는 5채에서 40채로 각각 늘어난다.

아파트의 경우 조합원 67명 몫을 제외한 189가구가 오는 8월께 분양될 예정이다.

세종 신도시(행복도시)를 제외한 구시가지에서 일반 아파트가 분양되는 것은 지난 2011년 조치원읍 신안리 'e-편한세종(총 983가구)' 이후 처음이다.

한신공영이 시공,오는 2023년 하반기에 준공될 예정인 이 아파트는 세종 구시가지 아파트 중에서는 가장 높다.

세종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

[충북일보] 신용구(56·사진) 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장은 지난해 12월 29일 취임했다. 임기를 맡은 100여 일 동안 신 공항장은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항공업계 상황 속에서 감염 예방과 항공수요 회복을 위해 동분서주해 왔다. 청주공항은 최근 거점 항공사인 에어로케이 정식 취항과 더불어 신행정수도인 세종시의 관문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함께 청주국제공항 지역 명소화사업, 국내선 수요 확대, 국제선 노선 재개에 중점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 ◇임기가 시작된 지 100여일이 넘게 지났다. 그간 소회는. "오랜 본사 생활로 현장에 대한 막연한 걱정이 컸다. 다행히 청주공항의 기반이 잘 닦여있는 데다 직원들 덕분에 빠르게 업무에 임할 수 있었다. 청주공항은 지난 1997년 개항 이래 22년만인 2019년 최초로 연간 공항이용객 300만 명을 달성했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 직격탄을 맞아 이용객 수요가 급감했다. 이러한 시점에서 임기를 시작하다보니 다른 무엇보다 코로나19 방역과 안정이 급선무로 여겨졌다. 국내에 백신이 도입되기 시작했으나 4차 대유행의 조짐이 있는 현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