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BIO KOREA 2021 참가기업 모집

내달 7일까지 신청 접수…전시부스 참가비 일부 지원

  • 웹출고시간2021.04.06 13:28:11
  • 최종수정2021.04.06 13:28:11
[충북일보] 충북도는 국내 최대 규모의 바이오 전문 컨벤션인 'BIO KOREA 2021'에 참가할 도내 중소 바이오기업을 모집한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하는 'BIO KOREA 2021'은 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개최하고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바이오 분야의 국제적 정보교류 및 기술거래의 장이다.

이번 행사는 '뉴 노멀, 바이오 혁신과 한계 극복'을 주제로 오는 6월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방식이 병행되며 컨퍼런스, 비즈니스 포럼,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도는 13개사에 대해 전시부스 참가비 일부(150만 원)를 지원한다.

참가를 원하는 기업은 오는 5월 7일까지 바이오코리아 사무국(www.biokorea.org)에 참가 신청서를 제출하고, 6월 4일까지 도에 전시참가비 지원 신청을 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체계 아래 안전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바이오헬스 시장 최신 이슈와 글로벌 기업과의 기술 공유가 가능한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