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고려대 세종 수시모집 경쟁률 비수도권 대학 중 '최고'

880명 모집에 1만39명 지원, 평균경쟁률 11.4대1 기록
작년 부산대에 1위 자리 빼앗겼으나 올해 다시 정상에

  • 웹출고시간2020.09.30 14:48:40
  • 최종수정2020.09.30 14:48:53

고려대 세종캠퍼스 백합나무길의 가을 단풍과 낙엽 모습.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 2021학년도 대학 신입생 수시 모집 원서 접수 결과 고려대 세종캠퍼스의 평균 경쟁률이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비수도권 14개 시·도에서는 최고를 기록했다.

고려대와 세종시의 브랜드 가치가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데다, 최근 여당(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를 서울에서 세종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키로 한 것도 수험생들의 대학 선호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국 대학들이 최근 각각 공개한 원서 접수 마감 결과를 보면 고려대 세종캠퍼스는 모두 880명을 뽑는데 1만39명이 지원, 평균 경쟁률이 11.4대 1이었다.

특히 학생부교과 전형의 경우 작년보다 모집 인원이 늘었는데도 경쟁률은 9.2대 1에서 12.5대 1로 크게 높아졌다. 과학기술대학 식품생명공학과는 6명 모집에 254명이 지원, 이 학교 31개 모집단위 가운데 경쟁률이 가장 높은 42.3대 1을 기록했다.

신설되는 5개 모집단위(인공지능사이버보안학과, 빅데이터사이언스학부, 스마트도시학부, 미래모빌리티학과, 지능형반도체공학과) 중에서는 인공지능사이버보안학과의 경쟁률이 최고인 22.0대 1(4명 모집에 88명 지원)이었다.
이 학교의 수시모집 평균 경쟁률은 △2016학년도 8.8대 1 △2017학년도 11.4대 1 △2018학년도 13.3대 1로 매년 높아진 뒤 2019학년도에는 비수도권 대학 중 최고인 14.3대을 기록했다. 하지만 2020학년도에는 13.4대 1로 약간 떨어지면서, 1위 자리를 부산대(13.6대 1)에 빼앗겼다.

고교 졸업생 수 감소로 전국 대다수 대학의 경쟁률이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2021학년도에는 11.4대 1로 더 떨어졌다.

그러나 비수도권 4년제 대학 중에서는 가장 높았다. 비수도권에서 경쟁률이 10대 1을 넘는 대학은 고려대 세종캠퍼스 외에 부산대(10.8대 1)와 경북대(10.7대 1) 뿐이었다.

2021학년도에 충청권 24개 4년제 대학(홍익대 세종캠퍼스 등 자료를 공개하지 않은 일부 대학 제외) 중에서는 고려대 세종캠퍼스에 이어 △충남대(8.3대 1) △건국대 글로컬(충주)캠퍼스(8.2대 1) △충북대(8.1대 1) 순으로 경쟁율이 높았다. 그러나 이들 대학도 모두 2020학년도보다는 경쟁률이 떨어졌다.

홍석경 고려대 세종캠퍼스 입학홍보팀장은 "일반적으로 경쟁률이 높은 의대와 예체능계 학과가 없는 우리 학교의 지원자가 많은 것은 실용학문 위주의 각 학과가 골고루 발전하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