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는 전국 최고의 '에코세대(28~41세)' 도시

시민 4명 중 1명…반면 베이비부머 비율은 최저
에코세대는 충남보다 경기·서울 출신 전입자 많아
베이비부머는 '집',에코세대는 '일자리'…전입 사유

  • 웹출고시간2020.03.25 17:28:46
  • 최종수정2020.03.25 17:28:46

2019년말 기준 세종시 베이비부머의 특징.

ⓒ 충청지방통계청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세종시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이른바 '베이비부머(57~65세)' 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베이비부머의 자녀 세대인 '에코세대(28~41세)' 비율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지방통계청이 25일 '세종시 베이비부머·에코 세대의 인구사회적 특성'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내놨다.

2019년말 기준 세종시 에코세대의 특징.

ⓒ 충청지방통계청
◇에코세대는 충남보다 경기 출신 전입자 많아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말 기준 세종시 주민등록인구(외국인 제외) 34만575명 중 베이비부머는 9.5%인 3만2천471명이었다.

시·도 별 베이비부머 비율은 △강원(16.2%) △부산(15.9%) △경북(15.6%) 순으로 높았다. 반면 △세종 △광주(12.4%) △경기(13.0%) 순으로 낮았다.

전국 비율은 14.0%였다.

또 세종의 성별 비율은 남자(1만6천395명·9.7%)가 여자(1만6천76명·9.4%)보다 약간 더 높았다.

세종의 에코세대는 시 전체 인구의 24.0%인 8만1천807명이었다.

베이비부머와 대조적으로 전국에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세종 다음으로 높은 지역은 서울(22.2%)과 경기(20.4%) 순이었고,전남은 14.6%로 가장 낮았다.

전국 비율은 19.2%였다.

2019년말 기준 세종시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인구 구조.

ⓒ 충청지방통계청
또 세종은 남자(3만9천795명·23.4%)보다 여자(4만2천12명·24.6%)가 더 많았다.

지난해 다른 시·도에서 세종으로 전입한 베이비부머·에코세대의 지역 별 비율은 △대전(38.3%) △경기(12.3%) △충남(11.6%) △충북(10.3%) △서울(10.1%) 순으로 높았다.

하지만 세대 별로 차이가 났다.

베이비부머의 경우 △대전(42.5%) △충남(11.8%) △경기(11.3%) △서울(10.2%) △충북(9.3%) 순으로 많았다.

반면 에코세대는 대전(36.5%)에 이어 △경기(12.1%) △서울(11.4%) △충남(11.3%) △충북(10.9%) 순이었다.

세종시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전출지 1위는 모두 대전이었으나, 2위 이하는 세대 별로 차이가 났다.

베이비부머의 경우 △충남(17.9%) △경기(14.6%) △충북(13.4%) △서울(10.8%) 순으로 많았다. 반면 에코세대는 △경기(16.7%) △서울(15.5%) △충남(15.0%) △충북(11.2%)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2019년 세종시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주요 인구 이동.

ⓒ 충청지방통계청
◇부모와 자식 세대는 사는 곳도 차이

부모와 자녀 세대는 세종시로 이사한 배경에서도 차이가 났다.

베이비부머들이 전입한 주요 사유는 △주택(44.1%) △가족( 25.0%) △직업(20.3%) △교통(3.4%) △건강(1.6%) △교육(0.7%) 등의 순이었다.

반면 에코세대는 △직업(35.9%) △주택(27.7%) △가족(25.1%) △교육·교통(각 3.0%) △건강(0.4%) 순이었다.

부모 세대에 비해 교육 비율이 높은 반면 건강 비율은 낮았다.

1인 가구 비율은 에코세대(32.9%)가 부모세대(23.0%)보다 더 높았다.

두 세대는 사는 곳에서도 차이가 크게 났다.

아파트 거주 비율은 에코세대(85.2%)가 베이비부머(67.9%)보다 훨씬 높았다. 반면 단독주택 거주율은 베이비부머(25.4%)가 에코세대(10.2%)의 2배가 넘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