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1.21 16:31:59
  • 최종수정2020.01.21 16:31:59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국방부는 올해 F-35A 스텔스 전투기를 본격적으로 전력화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육해공군 3군 지휘부가 있는 계룡대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국방부 업무보고'를 받았다.

국방부는 이 자리에서 핵·WMD 위협 대비한 고고도무인정찰기(HUAV)를 추가 도입을 비롯해 독자적인 감시정찰 능력을 증대시키고, 군 정찰위성 및 중고도무인기(MUAV) 사업을 정상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특히 지난해 3월 도입되기 시작한 F-35A 스텔스 전투기를 본격적으로 전력화해 전략표적 타격능력을 증대시킨다는 목표도 밝혔다.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F-35A 스텔스 전투기는 공중, 지상, 해상의 적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전천후 전투기로 대당 가격은 1천190억 원에 이른다.

현재까지 공군 청주기지에 13대가 도입됐으며 공군은 올해 추가로 13대, 2021년 14대를 도입하는 등 총 40대를 확보, 전력화할 계획이다.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장연옥 단양교육장 신년인터뷰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소백산과 단양강이 어우러진 단양은 아름다운 자연환경은 물론 역사·문화유적이 산재한 살아있는 교육의 산실이다. 단양교육지원청운 "아이는 단양의 미래요, 희망입니다"로 학생에게는 꿈과 희망을, 교직원에게는 긍지와 보람을, 학부모에게는 만족과 신뢰를 주는 더불어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감동단양 교육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단양 교직원들은 사명감과 열정으로 건강하고 바른 인재 육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학교, 교육 구성원이 즐겁게 생활하는 학교, 폭력이 없는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으고 있다. 이러한 단양 교육과 단양교육지원청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장연옥 교육장을 만나 새해 각오를 들어봤다. △새해 각오는 "존경하는 단양교육가족 여러분, 새해 모든 가정에 행복과 사랑이 충만하시길 기원 드린다. 우리 지역의 특성에 맞는 학교지원의 모델을 만들어, 지역교육의 여러 현안들을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는 한해가 되도록 하겠다. 또 우리 단양교육가족 모두가 적극적인 교육행정으로 '더불어 행복한 교육'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 △2019년에 대한 성과와 아쉬움은 "작지만 강한 단양교육이라는 말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