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환절기 건강 유지의 비결, '오리알 덕(Duck)'

오리알의 풍부한 영양성분… 기관지염, 가래 예방에 도움

  • 웹출고시간2016.11.09 17:07:41
  • 최종수정2016.11.09 17:07:51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환절기 영양 보충을 위해 오리알을 추천한다. 함께 불포화 지방산 등의 영양성분과 효능을 소개한다.

오리알은 환절기 기관지염과 가래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

기관지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호흡기 점막을 비롯한 체내 면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리알에 풍부한 비타민 A는 호흡기와 위장관 점막이 정상적인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오리고기와 마찬가지로 불포화 지방산 함량이 높다. 불포화지방산은 염증을 촉진하는 프로스타글란딘 생성을 억제하기 때문에 기관지염 등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또 악성빈혈과 치매를 예방하는데 필수적인 비타민 B12가 풍부하다.

오리알 1개(70g 기준)에는 하루 권장섭취량의 1.5배의 비타민 B12가 함유돼 있다.

임신부에게 부족하기 쉬운 엽산과 철분도 풍부하다. 엽산 결핍은 태아의 신경관에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으며, 철분이 부족하면 태아가 저체중으로 태어나거나 심한 경우 유산될 가능성도 있다.

오리알은 달걀과 영양성분이 비슷하지만, 고형분, 지방함량, 비타민 A, B군 및 무기질 함량이 조금 더 높다.

양질의 단백질과 영양성분을 보충하고 싶으면 달걀을, 비타민과 무기질을 보충할 경우에는 오리알을 섭취하면 된다.

달걀에 알레르기가 있다 해도 오리알에는 없을 수 있기 때문에 알레르기로 달걀을 먹지 못할 경우 오리알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반대로 오리알 알레르기가 있으나 달걀 알레르기가 없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 의사의 소견이 반드시 필요하다.

오리알은 삶거나 부침(프라이), 스크램블 에그 등 달걀과 같은 방법으로 조리해 먹으면 된다.

달걀과 맛의 차이가 거의 없다. 달걀에 비해 지방함량이 높아 스크램블로 먹을 경우 조금 더 풍부한 맛과 부드러운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또 달걀보다 수분함량이 낮기 때문에 조리할 때 지나치게 익히면 질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오리알의 한 판(30개) 가격은 대략 8천 원에서 1만5천 원 정도다. 전통시장이나 온라인에서 구입할 수 있다.

김윤석 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는 "오리알은 소비자들에게 친숙하지 않지만 풍부한 영양의 보고"라며 "기호에 따라 달걀이나 오리알을 선택해 꾸준히 먹으면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신창수 시민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