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도…청주 영화·드라마 로케이션 인기

청주, 중부권 영상촬영 '핫 플레이스' 등극
ENA채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8회 방영분
충북도청 본관 입구·정원·정자, 도의회 실내서 촬영
청주영상위, 로케이션 지원작 매년 증가 추세
다양한 이미지와 지리적 이점 활용

  • 웹출고시간2022.07.25 18:16:28
  • 최종수정2022.07.25 18:16:28

최근 큰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ENA채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8회 방영분에서 충북도청 신관과 정원 등이 등장해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사진은 충북도청 정원에 있는 정자.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청주가 중부권 영상 촬영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큰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ENA채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8회 방영분 가운데 충북도청이 등장하면서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방송에서 경해도청 직원의 도주 장면 중 실내는 도의회가 위치한 도청 신관, 건물밖 장면은 본관 입구에 이어 도청 정원과 정자까지 등장했다.
ⓒ 김용수기자
이시종 전 지사 재임시절 본관 입구에 걸려있던 도정 슬로건인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은 '생명과 희망의 땅 경해'로 바뀌어 사용됐다.

드라마와 영화 화면을 통해 속속 등장하는 청주의 모습에 시민들은 색다르면서도 반갑다는 반응이다.

해당 회차 방송을 본 시민들은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 "익숙한 장소가 나와서 보다보니 충북도청인 것 같아 반가웠다"며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처럼 청주는 해를 거듭할수록 다양한 영화나 드라마 촬영 명소로 역할을 해내고 있다.

청주영상위원회에 따르면 2017년 영상위 출범 이후 로케이션 지원작은 △2017년 26편 △2018년 31편 △2019년 35편 △2020년 39편 △2021년 44편이다.

지난해 청주에서 촬영된 작품은 '20세기 소녀'를 비롯한 영화 19편, '괴물','간 떨어지는 동거', '괴이', '우리들의 블루스' 등 드라마 23편, 기타 2편이다.

올해 상반기까지 로케이션 지원 건수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비롯해 드라마 10편, 영화 6편, 기타 2편 등 총 18편이다. 하반기 예정된 작품들을 감안하면 지난해 총 지원작 수인 44편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청주가 영화와 드라마 촬영의 명소로 꼽히게 된 것은 다양한 장르가 소화 가능한 복합적 이미지와 입지적 특성 영향이 크다.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은 "도농복합도시인 청주의 특성상 도시 이미지부터 근현대 복고·농촌·역사유적 이미지 등 한 공간에서 다양한 선택지를 가진 덕분"이라며 "덕분에 가족물, 시대극, 로맨스, 액션, 스릴러까지 모든 장르 소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정 근로시간의 축소, 최저임금 인상 등 콘텐츠 제작 현장에도 예외없는 제도적 변화로 접근시간이 촬영지 선정에 가장 주요한 요인 중 하나로 작용"한다며 "서울과의 거리 입지조건상 청주가 우선 고려대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촬영 체류기간도 점점 길어지면서 지역 경제 파급 효과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기준 최소 3회차(3일)이상 촬영한 작품에는 최대 1천500만 원, 10회차 이상 작품은 최대 7천만 원을 지원하는 인센티브 지원 사업에 상반기까지 총 12편의 작품, 2억5천만 원의 지원이 이뤄졌다.

청주문화재단은 지원금액 중 배우와 스태프를 포함한 70~80여 명의 촬영팀 특성과 청주서 체류하는 동안의 숙박·식비 지출이 50%라는 점을 감안하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숨통을 틔우는 계기가 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해수 충주시의장

◇3선 의장으로서 충주시의회를 이끌게 된 소감은. "지난 8년 동안 의정활동을 해오면서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직 배워나가야 할 부분도 많은데 저를 믿고 저에게 힘을 실어 준 동료의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엄중한 책임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의원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9대 전반기 충주시의회 운영계획은. "의원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의원들 간 소통과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 의원들의 열정을 살려 의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있게 힘을 실어주고, 선배의원들의 노련함이 이를 뒷받침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저는 '결이 바른 의회'를 만들고 싶다. 먼저 동료의원 각자의 생각의 결, 또는 의회와 집행부 간의 정책의 결이 '다름'에서 '같음'으로 변화하는 '결이 같은 의회'를 만들고 싶다." ◇원구성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는데 앞으로 계획은. "첫 임시회부터 시민 여러분께 우려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의원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고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