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허경영 후보 지지도 상승세 '정치권 화제'

11일 5.0%서 25일 7.0%로 2%p 올라 3위권
안철수·심상정 등 정치인 제친 '작은 신드롬'

  • 웹출고시간2021.11.27 12:27:02
  • 최종수정2021.11.27 12:27:02
[충북일보]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의 지지율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이재명·윤석열 등 '빅 2 후보'를 따라잡을 수 있는 수준은 아니지만, 정치권 일각에서는 허 후보가 3위권을 유지할 경우 이번 대선에서 '작은 신드롬'으로 평가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인 아시아리서치앤컨설팅이 지난 25일 발표한 결과 호감도 조사에서 허 후보는 7.0%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 11일 같은 여론조사 기관이 발표한 5.0%보다 2%p나 오른 수치다.

먼저 본선 가상대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45.5%,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37.2%를 각각 기록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8.3%p다.

이어 허 후보는 4.7%를 기록해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3.5%,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2.5%를 제쳤다. 이 외에 기타 후보 1.4%, 지지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4.2%, 잘 모름(무응답)은 1.2%였다.

이런 가운데 허 후보는 지난달 조사(2.9%) 대비 1.8%포인트가 오르며 지지율 상승세가 속도를 내고 있다.

대선 공약으로 본 호감도 조사에서도 윤석열 후보는 41.2%, 이재명 후보 36.4%로 양강구도가 유지됐다. 이어 허경영 후보 7.0%, 심상정 후보 4.8%, 안철수 후보 3.3% 등이다.

또 대통령 당선 후 공약을 가장 잘 이행할 것 같은 후보를 묻는 질문에서도 △윤석열 후보 40.3% △이재명 후보 37.5% △허경영 후보 5.3% △안철수 후보 4.8% △심상정 후보 4.4% 등으로 나타났다.

허 후보는 대구·경북에서 8.9%, 강원·제주 9.9% 등으로 타 지역에 비해 선전하고 있다. 연령대로 보면 18~29세 8.8%, 30대 7.0% 등 이른바 '2030 세대'에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지지도가 높았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자동응답(ARS) 조사(무선전화 RDD 100%) 방식으로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18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 ±3.1%포인트에 응답율은 5.2%.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