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직업계고 전국기능경기대회서 두각

금 1·은 4·동 5·우수상 4·장려상 16개 수상

  • 웹출고시간2021.10.13 16:01:33
  • 최종수정2021.10.13 16:01:33

충북공고 3학년 서재민(왼쪽) 학생이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 출전해 획득한 금메달을 목에 걸고 박동우 지도교사와 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직업계고가 지난 11일 막을 내린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가 지난 4~11일 대전광역시 컨벤션센터를 비롯한 7개 경기장에서 고등학교, 대학, 기업체, 일반인 등 53개 직종 1천8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충북직업계고에서는 충북공고 등 특성화고·마이스터고 14곳의 선수 65명이 25개 직종에 참가해 금메달 1개, 은메달 4개, 동메달 5개, 우수상 4개, 장려상 16개를 수상했다.

특히 충북공고는 전기전자과 3학년 서재민 군이 이번 대회 정보기술 직종에서 금메달 1개를 따낸데 이어 금형과 3학년 마종찬·오민우 군이 폴리메카닉스 직종에서 은메달 2개를 각각 획득하고, 금형 직종에서 장려상을 2개를 획득하는 등 참여 전 직종 입상이라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둬 눈길을 끌었다.

전국기능경기대회는 1966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56회를 맞았다. 대회 특전으로 입상자에게는 고용노동부장관상, 대회장상과 함께 상금·메달이 수여된다.

직종별 상위입상자 2명은 2024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리는 47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 선발평가전 출전 자격이 부여된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들이 보여준 우수한 성과는 기능인력의 저변확대와 지역인적자원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직업계고는 지난해 55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도 금메달 1, 은메달 4, 동메달 8, 우수상 6, 장려상 11개를 수상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