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7회 청주시 사회복지대상에 장규연씨

청주시장애인직업적응훈련센터장 등 유공자 19명 표창

  • 웹출고시간2021.10.12 17:17:39
  • 최종수정2021.10.12 17:17:39

장규연(오른쪽) 청주시장애인직업적응훈련센터장이 12일 7회 청주시 사회복지대상을 수상한 뒤 한범덕 청주시장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7회 청주시 사회복지대상에 장규연 청주시장애인직업적응훈련센터장이 선정됐다.

12일 청주시와 청주시사회복지협의회에 따르면 사회복지의 날을 기념해 사회복지 유공자에게 표창패와 표창장을 수여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복지대회 부대행사는 생략하고, 사회복지 종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표창장 수여식만 훈격 별로 해당 장소에서 진행했다.

올해 청주복지대상은 1992년 사회복지사 활동을 시작으로 29년간 지역사회복지증진과 장애인재활복지 현장에서 인간중심의 사회복지 실천을 위해 노력하는 등 헌신적 사랑을 몸소 실천하는 모습이 높게 평가된 장규연 센터장이 수상했다.

이날 수여식에서는 장 센터장을 비롯해 시설종사자와 사회복지 공무원 등 19명이 청주시장·청주시의장, 사회복지협의회장 표창장을 받았다.

한범덕 시장은 "사회복지인이 긍지와 보람을 가지고 활기차게 일할 수 있도록 앞으로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이웃의 아픔을 보듬고 소통해 다함께 이 위기를 반드시 극복하고, 더 행복한 청주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