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국서 힘 못쓰는 충북 1위 종합건설업체

㈜대원 2021년 시공능력평가액 3천635억원
전년비 16.5%감소에도 '1위 유지'
전국 순위는 69 → 77위 8계단 하락
도내 상위권 업체 총 평가액도 감소
"대형·소규모 업체 상생 위한 사업 지속추진돼야"

  • 웹출고시간2021.08.01 19:18:22
  • 최종수정2021.08.01 19:18:22
[충북일보] 충북 1위 종합건설업체가 전국에선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대원은 도내 1위 시공능력평가액을 기록하고 있지만 전국 순위는 하락세다.

1일 국토교통부와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에 따르면 '2021년도 종합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 공시'에서 ㈜대원이 충북 도내 1위를 차지했다.

국토부장관은 매년 건설업체의 시공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를 기초로 시공능력을 평가해 7월 31일까지 공시하고 있다.

평가액은 실적평가액, 경영평가액, 기술능력평가액을 더한뒤 신인도평가액을 더하거나 빼 산출된다.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고,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 종합건설업체 평가는 1만4천60곳 중 90%인 1만2천651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올해 충북 188개 업체 중 1위를 차지한 ㈜대원의 시공능력평가액(토건 기준)은 3천635억 원이다.

㈜대원은 지난 2020년엔 4천357억 원의 평가액으로 182개 업체 중 1위를 기록했었다. 1년 새 평가액은 16.5%(722억 원) 감소했지만, 도내 1위를 고수했다.

㈜대원의 전국 순위는 2020년 69위에서 2021년 77위로 8계단 낮아졌다. 시공능력평가액 감소에 따른 결과다.

앞서 ㈜대원은 2019년엔 5천637억 원으로 전국 57위를 기록한 바 있다. 전국 순위는 2년새 20계단 하락했다. 같은 기간 시공능력평가액은 35.5%(2천2억 원) 줄었다.

㈜대원뿐만 아니라 '도내 상위권' 업체들의 평가액 감소가 두드러진다.

올해 188개의 도내 종합건설사업자들의 총 시공능력평가액은 4조6천940억 원이다. 2020년 182개사의 총 시공능력평가액은 4조5천783억 원이다.

도내 종합건설업체의 총 시공능력평가액은 1년새 2.5%(1천157억 원) 증가했다. 전년과 똑같은 숫자인 182개사(1~182위)로만 따지면 4조6천589억 원으로 1년새 1.7%(805억 원) 증가했다.

'총 시공능력평가액 증가'는 반길 일이지만, 상위권 업체의 상황은 좋지 않다. 상위권 다수의 업체 평가액이 전년보다 감소했다.

상위 20개사의 시공능력평가액을 각 순위별로 보면 전년대비 감소한 것은 1위, 3위, 4위, 11위, 14위, 15위 등 6개다.

특히 1위 ㈜대원과 3위 ㈜대원건설, 4위 ㈜두진건설의 감소폭이 크다.

㈜대원건설은 2천168억 원에서 1천841억 원으로 15.0%(327억 원) 감소했다. 순위는 3위로 변동 없다.

㈜두진건설은 1천950억 원에서 1천532억 원으로 21.4%(417억 원) 감소하며 4위를 이어갔다.

반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위를 차지한 ㈜원건설은 2천530억 원에서 3천37억 원으로 20.0%(506억 원) 늘었다.

지난해와 올해 도내 업체 중 평가액 1천억 원을 넘은 곳은 각각 8개다. 8개 업체의 지난해 총 평가액은 1조5천651억 원, 올해는 1조5천81억 원으로 1년새 3.6%(569억 원) 줄었다.

도내 건설업계 관계자는 "지역 대형 업체들의 평가액 감소가 지속되면 이는 소규모 하도급 업체들의 평가액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며 "충북의 대형·소규모 업체들이 상생할 수 있도록 지역내에서의 크고작은 SOC사업 등이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북 1위 업체'인 ㈜대원의 평가액 감소와는 반대로 '전국 1위 업체'인 삼성물산㈜의 평가액은 증가했다.

올해 삼성물산㈜의 시공능력평가액은 22조5천640억 원으로 지난해 20조8천461억 원보다 8.2%(1조7천179억 원) 증가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