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자치경찰·여성친화도시 추진기구 파트너십 필요"

충북여성재단 '자치경찰제 도입에 따른 시민참여단 역할' 포럼
민관 협력방안 구체화·거버넌스 필요성 제기

  • 웹출고시간2021.07.21 18:21:37
  • 최종수정2021.07.21 18:21:37

21일 충북시청자미디어센터 다목적홀에서 '충북 자치경찰제 도입에 따른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역할'을 주제로 한 포럼이 열리고 있다.

ⓒ 충북여성재단
[충북일보] 본격적인 자치경찰제 시행에 따라 자치경찰과 여성친화도시 추진기구간 파트너십이 구축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자치경찰의 도입으로 사법경찰의 기능을 넘어 지역특성에 따른 지역사회 문제를 주민들과 함게 예방·교육하고, 사후지원까지 함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여성의 안전'과 관련한 사안에 대해 의미있는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충북여성재단은 21일 충북시청자미디어센터 다목적홀에서 '충북 자치경찰제 도입에 따른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역할'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이달부터 시행된 충북자치경찰제가 지역 안전, 특히 여성·아동 등의 안전에 미칠 영향을 살펴보고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과 자치경찰과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포럼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현장 참석 인원을 최소화해 화상회의 플랫폼(zoom)을 활용한 온라인과 동시에 진행됐다.

포럼에는 여성친화도시 시·군민참여단과 지자체 공무원, 충북자치경찰, 시민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발제를 맡은 한민경 경찰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는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과 자치경찰의 협력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한 교수는 자치경찰제도와 사무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한 뒤 치안활동 파트너십 구축의 필요성을 제언했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 강정임 음성군 여성정책팀장은 '경찰과 주민의 협력사례 : 음성군 여성 생활안심 디지털 환경조성'을 주제로 여성 생활안심 디지털 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례를 제시했다.

최유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센터장은 "자치경찰의 생활치안 기능과 여성친화도시 추진기구(주무부서·시민참여단)간 협업으로 젠더 폭력으로부터의 안전과 이동 안전 이슈를 연계해 지역사회 안전문제를 포괄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의 활동 범위를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지수 충북도경찰청 여성보호계장은 자치경찰의 조직구성과 주요 추진업무 등을 설명했다.

이어 정 계장은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에 경찰 참여도를 높여야 한다"면서 "치안활동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 지속가능한 주민참여 프로그램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범죄예방을 위한 협의체간 유기적 연계 등 운영 내실화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이혜정 청주YWCA 사무총장은 자치경찰 사무에 대한 성인지적 관점이 일상공간의 치안에 있어 새로운 과제와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사무총장은 "시민참여를 거버넌스 관점에서 제도화하고 시민참여단의 역할과 권한을 법적으로 규정해야 한다"며 "자치경찰은 치안의 핵심파트너로 시민참여단과의 협업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혜경 충북여성재단 대표이사는 "여성친화도시 시·군민참여단과 자치경찰이 긴밀하게 협력한다면 생활·주민 밀착형 치안 서비스 강화를 위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더욱 성평등하고 안전하고 살기 좋은 충북을 만들기 위한 민관 협력의 방안이 구체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