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양궁국가대표 김우진 부모 "코로나·폭염 속 금빛 희망주길"

옥천 고향 김의규·정양순씨 "도쿄올림픽 출전하는 아들 건강 걱정"
힘든 시기 국민에게 희망 쏘는 '금빛 과녁' 기대

  • 웹출고시간2021.07.21 18:39:57
  • 최종수정2021.07.21 18:39:57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양궁 간판 스타 김우진 선수의 고향인 옥천군 이원면 미동리에서 생활하고 있는 부모 김의규·정양순 씨가 메달을 보이며 금메달 응원을 하겠다고 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 "코로나19와 폭염소식에 우진이 건강이 더 큰 걱정입니다."

도쿄올림픽 한국양궁국가대표로 출전한 김우진(29·청주시청) 선수의 고향인 옥천군 이원면 미동리에서 생활하고 있는 부모 김의규(60)·정양순(53) 씨는 일본 코로나와 폭염 날씨 소식에 아들 건강을 더 걱정했다.

그러면서 김 선수 부모는 어려운 시기에 우리 우진이가 금빛 사냥으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올림픽 소식을 전해 주기를 간절히 바랬다.

코로나만 괜찮으면 이웃나라 일본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응원을 갔을 것이라고 아쉬워 했다.

특히 그는 5년 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의 영광이 다시 재현됐으면 한다고도 했다.

당시 응원은 마을회관에서 주민들과 함께 했지만 이번엔 코로나19로 가족끼리 집에서 TV를 보며 조용히 승리의 기쁨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김 선수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양궁을 하던 형 김진묵(31) 씨를 따라 활을 처음 잡았다.

재미삼아 시작한 운동이지만 그는 남다른 집중력을 발휘해 불과 1년 만에 충북소년체전을 제패하면서 일찌감치 '신궁소리'를 들었다.

그러나 가정형편이 넉넉하지 못해 제대로 된 지원을 받지 못했다.

김 씨는 "당시 형편이 너무 어려워 아들에게 변변한 운동화 한 켤레도 사주지 못했다"고 당시를 회고 했다.

그러나 교직에 몸담았던 큰 아버지 김덕중 씨와 국제농원을 운영하는 김덕규 씨 등의 든든한 후원에 힘입어 김 선수가 운동에만 전념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것이 오늘의 세계적인 양궁선수를 있게 했다.

김 씨는 지금까지 우진이가 딴 메달을 장롱 속에서 꺼내 보이며 "이번에도 금메달을 따도록 기도를 하겠다"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같은 이원출신 박경모 선수 메달과 함께 이원에 만들어지고 있는 조그마한 양궁기념관에 기증할 계획"이라고 했다.

어머니 정씨도 "그동안 훈련하느라 집에 한번 들르지 못했다"며 "일본으로 떠나기 전 공항에서 우진이와 어렵게 전화통화를 하며 건강하게 잘 싸우고 돌아오라고 격려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양궁은 도쿄올림픽 개막식과 함께 23일부터 도쿄 만 인근에 자리 잡은 유메노시마 파크양궁장에서 금메달 5개에 도전한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