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021 영동군민대상 정원용·양덕환·김인환씨 선정

영동 위상 높이고 지역발전 공로

  • 웹출고시간2021.05.10 13:56:11
  • 최종수정2021.05.10 13:56:11

사진 왼쪽부터 문화체육부문 정원용, 선행봉사부문 양덕환, 특별부문 김인환씨.

[충북일보] 충북 영동을 빛낸 올해의 '영동군민대상' 수상자가 가려졌다.

10일 군에 따르면 2021 영동군민대상 수상자로 문화체육부분 정원용(73·사진·영동읍)·선행봉사부문 양덕환(66·영동읍)·특별부문 김인환(66·사진·경기도 시흥시) 씨 등 3명이 최종 선정됐다.

영동군민대상은 영동군을 대표하는 가장 권위 있고 품격 있는 상이다.

매년 사회 각 분야에서 군의 위상을 높이고 지역 발전에 공헌한 군민을 추천받아,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발해 시상하고 있다.

영동군민의 애향심과 자긍심을 높이고, 영동군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4월 20일까지 약 4주간 산업·문화체육 · 선행봉사 · 특별 등 총 4개 부문으로 나눠 각 읍·면장, 각급 기관·단체장 등으로부터 영동군민대상 후보를 추천받았다.

추천 접수결과 군민들의 공감을 얻어 총 7명의 후보자가 접수됐다. 군은 군민대상심사위원회 구성후 회의를 열고, 공정하고 엄격한 심의 끝에 영동을 빛낸 자랑스러운 3명의 군민을 꼽았다.

문화체육 부문 수상자 정원용 씨는 14~15대 영동문화원장을 역임했으며, 교사 출신으로 수많은 학생들에게 인성, 경로효친, 봉사정신을 길러주고, 인터넷고 국악부 창단 및 국악보급, 영동문화원 봉사예술단을 조직하는 등 문화·예술 분야에 기여한 공이 인정되어 선정의 기쁨을 누렸다.

선행봉사부문 양덕환 씨는 새마을협의회영동읍 부회장, 영동읍광역새마을지도자 등을 역임했으며, 기회가 날 때마다 환경정화활동, 쌀 기탁, 헌혈운동, 독거노인 무료 영농작업, 장학금 기탁 등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 선정됐다.

특별부문 김인환 씨는, 재시흥영동군민회장을 7년째 맡고 있으며, 영동군민의 날, 포도축제, 와인축제 등 고향행사에 매년 참석해 농산물 판매와 홍보를 적극 지원했으며, 군민회와 지역사회발전을 위한 부단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군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특별한 고향사랑의 마음으로 지역발전에 힘을 보태 주신 수상자 분들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라며, "군민대상은 지역의 명예를 높이고 군민복지에 누구보다 앞장선 분에게 드리는 영광스러운 상이니 힘찬 격려와 축하를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5월 26일 열리는 영동군민의 날 행사시 진행될 예정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