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5.05 14:59:47
  • 최종수정2021.05.05 14:59:47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위원들이 지난 4일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 현장을 찾아 현황을 살피고 있다.

[충북일보]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지난 4일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과 월오~가덕 간 도로개설공사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100억 원(도 75억·시 25억)의 사업비를 들여 우암산 순환도로의 한 차로를 일방통행차로로 바꾸고, 나머지 공간에 명품 둘레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시건설위원회 위원들은 지난 62회 임시회 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일방통행차로 변경(삼일공원·우암산터널 방향), 지역 주민 의견 수렴 등과 관련 다양한 의견이 나온 만큼 사업추진 방향의 심도 있는 검토를 위해 삼일공원에서 청주랜드 주차장까지 4.1㎞ 구간을 도보로 둘러보며 현장을 확인했다.

청주·청원 균형발전 대표사업으로 불리는 월오~가덕 도로개설공사는 241억 원을 들여 상당구 월오동에서 가덕면 상야리를 왕복 2차로, 총연장 3.92㎞로 연결한 사업이다.

해당 도로는 산악지형의 급경사 도로로 교통사고 예방과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여러 가지 안전시설들을 갖췄다.

도시건설위원회는 이번 현장점검을 통해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의 추진과정과 월오~가덕 도로개설 공사 준공상황을 파악했다.

우암산 둘레길 조성사업의 경우 지역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한병수 위원장은 "월오~가덕 도로개통은 청주·청원 균형발전을 위한 상징적 사업으로 완료에 큰 의미가 있다"면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다가오는 우기에도 운전자들이 도로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