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음악창작소, '뮤지트 아카데미' 다채로운 프로그램 선보여

아카데미 1차 교육생 모집

  • 웹출고시간2021.04.15 10:08:19
  • 최종수정2021.04.15 10:08:19
[충북일보] 충주중원문화재단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음악창작소 운영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된 프로그램 중 하나인 '2021 뮤지트 아카데미'를 5월 4일부터 시작한다.

재단에 따르면 '2021 뮤지트 아카데미'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음악창작소 운영지원 사업에 선정돼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 '감자꽃 음악 아카데미'와 '지역 뮤지션 역량 강화 아카데미', 'K-pop 보컬 아카데미', '클레이&사운드 아카데미'로 구성돼 있다.

충주음악창작소가 연속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감자꽃 아카데미'는 한국의 대표적 동시 작가 권태응 선생의 동시를 이용해 관내 초등학생 20여 명이 작곡을 배우고 동요를 창작하는 프로그램이다.

음반 제작발표회 및 지역 내 교육기관의 음반 활용으로 지역의 아동 친화 브랜드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지역 뮤지션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뮤지션 역량 강화 아카데미'는 지역 뮤지션에게 체계적인 교육을 제공해 프로모션 강화를 통한 지역 음악 시장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다.

올해 새롭게 시작하는 '클레이&사운드 아카데미'는 복합장르를 결합한 창의 음악교육으로 사운드(음악)가 영상 콘텐츠에 미치는 영향력을 느껴보고 스토리보드 기획부터 사운드(폴리사운드, 더빙 등) 녹음, 콘텐츠 제작까지 직접 참여하면서 여러 가지 직업군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역의 음악 활동 역량을 강화하고 대중음악인의 발굴을 위한 '뮤지트 아카데미'는 전 과정 무료로 선착순 접수한다.

오는 28일까지 1차 신청을 받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첫 하늘길 여는 '에어로케이' 강병호 대표 인터뷰

[충북일보]강병호(사진) 에어로케이 대표는 "모든 항공사가 힘든 시기지만 에어로케이는 정식 취항까지 우여곡절과 힘든 일이 많았다"며 "지역에서도 기대가 많고, 지역 도민과 지역 사회에 책임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 측면에서 이번 취항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도민과 많은 관계자분들의 도움 덕분에 정식 취항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에어로케이는 AOC 심사 기간만 2년 2개월이 소요되면서 면허 취득 당시 자본금(480억 원)이 대부분 잠식된 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본금 확충이 늦어지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AOC가 2년 가까이 소요됐다. 앉은자리에서 자본금을 까먹는 결과가 초래됐고, 시장에 진입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자금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그러다보니 자본금 관련해 아직까지 어려운 부분이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자구 노력과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조만간에 가시적인 성과가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어려움을 딛고 새 출발을 시작한 만큼 에어로케이에 대한 충북도와 도민들의 기대감이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