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임택수 청주부시장 취임 100일… 탁월한 행정능력 발산

코로나19 대응 등 현안 곳곳 컨트롤타워 역할
하루 1곳꼴 현장점검… 하루 평균 26.8㎞ 이동

  • 웹출고시간2021.04.11 16:22:25
  • 최종수정2021.04.11 16:22:25
[충북일보] 임택수 청주부시장이 취임 100일을 맞았다.

공식 취임식 전 코로나19 해외입국자 수송지원 현장 방문으로 업무를 시작한 임 부시장은 3개월여 짧은 기간 방역현장 곳곳은 물론이고 현안 사업장을 두루 다니며 지방행정 전문가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임 부시장은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위기 속에서 85만 대도시인 청주시 부시장직을 맡게 돼 영광인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3차 대유행의 정점에서 업무를 시작해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중부권 핵심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당면 현안도 챙겨야 하는 숨가쁜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임 부시장은 옛 청원군 시절 공직생활을 시작해 중앙부처를 거쳐 충북도에서 8년 가까이 근무한 덕에 지역 현안을 속속들이 꿰뚫고 있다.

코로나19 위기상황은 임 부시장의 취임 초기 컨트롤타워 역할을 검증하는 중요한 시험대가 됐다. 현재까지는 그 역할을 탁월하게 수행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임 부시장은 외국인 근로자 고용기업 전수조사와 유흥시설 이용자 PCR검사 행정명령 및 유흥시설 합동점검, 무심천 벚꽃개화기 사회적 거리두기, 교통·문화 분야 등 핀셋 대응, 방역 사각지대 해소 등 위기 상황마다 기민하게 아이디어를 내며 방역관리를 진두지휘했다.

임 부시장은 지난 100일 휴일을 제외한 근무 일수로는 67일 동안 관용차량 주행거리로 총 2천680㎞를 이동, 70곳의 현장을 누볐다.

매일 오후에는 코로나19 상황 보고 회의에 참석하고, 이 외에도 40회의 회의를 주재하는 기록을 남겼다.

당면 현안 사업도 빠트리지 않고 챙겼다. 취임과 함께 시작된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코로나19로 감축 운행했던 시내버스를 전면운행으로 전환했다.

청주병원 이전을 위한 통합시청사 건립추진단을 구성하고 건립공사 시행방식을 논의했다. 노후 상수도 정비와 2매립장 조성, 쓰레기 줄이기 시책, 보행자 중심 도로 환경 개선, 청주형 뉴딜사업 발굴 등에도 힘써 왔다.

임 부시장은 취임 인사를 통해 "첫 번째는 공직자로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소명을 다하고, 두 번째는 시정목표인 '함께 웃는 청주'를 위한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시민이 최고로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