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노인복지 증진을 위한 인프라 확충

노인복지예산 16.7% 늘려…제2 노인복지관 조성 등

  • 웹출고시간2021.04.07 17:03:50
  • 최종수정2021.04.07 17:03:50

음성군이 오는 8월 착공하는 한빛커뮤니티케어센터 메인 조감도.

ⓒ 음성군
[충북일보] 음성군이 올해 노인복지 증진을 위한 인프라를 대폭 확충한다.

7일 군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전체 인구 9만2천407명의 21.8%인 2만165명으로 이미 초고령사회 기준선인 20.0%를 넘어섰다.

노인인구는 2019년 12월 20.1%로 초고령사회에 처음 들어선 이후 지난해 12월에는 21.4%로 1년 새 1.3% 포인트나 높아졌다.

군이 올해 확보한 노인복지 증진 예산은 795억 원으로, 지난해 본예산 681억 원보다 16.7% 늘었다.

군은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인정사업 공모에 선정된 한빛커뮤니티케어센터 조성사업과 연계해 제2노인복지관을 조성한다.

한빛커뮤니티케어센터는 음성읍 읍내리 675 일대에 125억 원(국비 50억 원, 도비 8억 원, 군비 67억 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 건축 전체면적 3천484㎡ 규모로 지어진다.

오는 8월 착공해 내년 하반기 준공할 계획이다.

이 곳에는 노노카페, 엄마식당, 공동작업장, 직업상담·체험실, 폭력예방극장, 생활체육교실, 파워업(GX수업), 물리·운동치유실, 한방테라피 등이 들어선다.

군은 노인일자리사업도 확대한다.

지난해보다 249명 늘어난 3천21명(23개 사업)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노인들의 안정된 소득 확보와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한다.

군수 공약사업인 노인민원복지 콜센터도 계속 운영해 외출이 힘든 노인들에게 전화 한 통화로 상담과 민원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한다.

군은 맞춤형 돌봄서비스, 디지털 돌봄장치 654대 취약 노인가정 보급, 비대면 상시 모니터링 강화 등도 추진한다.

경로당 순회주치의제를 운영해 248회에 걸쳐 3천600여 명에게 진료와 개인 맞춤형 건강 상담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치매안심센터를 중심으로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고 경로당 운영비 지원과 방역소독, 시설 개·보수, 에어컨 보급 등도 추진한다.

조병옥 군수는 "복지서비스 수요 증가에 따른 노인복지 예산 확보와 함께 지역사회 복지 인프라를 확충해 정주여건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