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19 재난 속 세종시에 '부동산 세금 폭탄'

공시가격,아파트 71% 이어 땅도 12%쯤 오를 듯
서울세종고속도 인근 28%, 국가산단 주변 20% 등
정부 "전국 평균 현실화율 작년보다 3%p 높은 68%"

  • 웹출고시간2021.04.06 10:22:57
  • 최종수정2021.04.06 10:22:57

정부가 매긴 올해 세종시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작년보다 70.68%(전국 평균 19.08%의 3.7배) 오른 데 이어 땅 공시가격도 12.38%(표준지 기준)정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상승률이 가장 높다. 사진은 세종시내에서도 땅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에 속하는 서울세종고속도로 인근의 한 마을(장군면 송문리) 모습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2년째로 접어든 코로나19 재난으로 대다수 국민이 어렵게 살림살이를 꾸려가고 있다.

설상가상(雪上加霜) 세종에 집이나 땅을 가진 사람들은 올해부터 '세금 폭탄'에 시달려야 할 것 같다.

정부가 매긴 올해 세종시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작년보다 70.68%(전국 평균 19.08%의 3.7배) 오른 데 이어 땅 공시가격도 크게 상승했기 때문이다.
ⓒ 국토교통부
◇제주는 작년 땅값 떨어졌는데도 올해 공시지가 8.34% 상승

국토교통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은 올해 1월 1일을 기준으로 매긴 필지 별 개별공시지가(안)에 대해 5월 26일까지 예정으로 4월 5일부터 이해 당사자 열람 및 의견 접수에 들어갔다.

세종시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2월 1일 확정 공시한 표준지(전체 토지 중 대표적 일부)를 기준으로 가격을 산정한 뒤 감정평가법인의 검증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지역 별 공시지가 상승률은 국토교통부가 작년 12월 24일 발표한 '2021년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안)' 보도자료를 통해 가늠할 수 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전국 평균 상승률은 2012년 이후 10년만에 최고인 10.37%였다. 작년(6.33%)보다는 4.04%p 높았다.

17개 시·도 별로 보면 △세종(12.38%) △서울(11.41%) △광주(11.39%) △부산(11.08%) △대구(10.92%) 순이었다.

가장 낮은 충남도 2019년(2.88%)의 2.5배가 넘는 7.23%에 달했다.

세종시 장군면 하봉리 65-1(대지)은 ㎡당 공시가격이 지난해 21만9천100 원에서 올해는 27만9천600 원으로 6만500 원(27.6%) 올랐다. 이 땅은 당진영덕고속도로 서세종IC(인터체인지)에서 200여m, 오는 2024년 개통될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세종 기종점에서는 1.1㎞쯤 떨어져 있다.

ⓒ 네이버
특히 올해는 모든 시·도가 지난해 실제 땅값 상승률보다 훨씬 높았다.

공공기관인 한국부동산원(구 한국감정원)이 발표하는 통계를 보면, 2020년 전국 평균 땅값 상승률은 3.68%였다.

따라서 상승률은 공시가격이 실제가격의 2.8배가 넘는 셈이다.

상승률이 각각 전국 최고인 세종도 공시가격(12.38%)이 실제가격(10.62%)보다 1.76%p 높았다.

지난해 제주의 경우 전체 시·도 중 유일하게 실제 땅값이 하락(1.93%)했다.

하지만 올해 공시지가는 8.34% 올랐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표준지 공시지가는 감정평가사의 시세(時勢·실거래 가격)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부가 지난해 11월 3일 발표한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에 따라 산정했다"며 "전국 평균 현실화율은 전년(65.5%)보다 2.9%p 높아진 68.4%"라고 설명했다.

실제 거래가격과 공시가격과의 차이를 줄이다 보니 상승률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예컨대 ㎡당 거래가격이 10만 원인 땅의 공시가격은 2020년 6만5천500 원에서 2021년에는 6만8천400 원으로 2천900 원 올랐다는 뜻이다.
ⓒ 국토교통부
◇고속도로·국가산업단지 주변이 많이 올라

올해 세종시내 공시지가는 서울세종고속도로와 국가산업단지 조성 예정지 인근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다.

주요 사례를 보면 '장군면 하봉리 65-1(대지)'은 ㎡당 가격이 지난해 21만9천100 원에서 올해는 27만9천600 원으로 6만500 원(27.6%) 상승했다.

이 땅은 당진영덕고속도로 서세종IC(인터체인지)에서 200여m, 오는 2024년 개통될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세종 기종점에서는 1.1㎞쯤 떨어져 있다.

인근의 '장군면 송문리 57-8(대지)'도 16만7천600 원에서 20만1천500 원으로 3만3천900 원(20.2%) 올랐다.
ⓒ 한국부동산원
국가산업단지 조성 예정지 바로 옆인 '연서면 와촌리 766(논)'은 12만5천200 원에서 14만8천400 원으로 2만3천200 원(18.5%) 상승했다.

산업단지와 국도1호선 사이의 '연서면 봉암리 647-5(대지)'는 48만7천600 원에서 55만1천 원으로 6만3천400 원(13.0%) 올랐다.

하지만 신도시 상업지역 중심인 '나성동 745'는 545만 원에서 577만5천 원으로 32만5천 원(6.0%) 올라, 상승률이 세종시 전체 평균보다 크게 낮았다.

이 땅은 올해 공시가격이 세종시내에서 가장 비싸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