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청대 교수·학생 합작 음반 발매 화제

최유림 'Fine'·최아연 'Marigold'싱글

  • 웹출고시간2020.06.23 18:09:04
  • 최종수정2020.06.23 18:09:04

최유림 씨, 최아연 씨

[충북일보] 충청대 실용음악과 교수와 학생들이 함께 음반을 제작해 관심을 끌고 있다.

충청대에 따르면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 4학년에 재학중인 최유림·최아연 학생은 코로나19로 대면수업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학과의 첨단 스튜디오 시설을 활용, 교수진과 함께 음반을 발매했다.

이번에 나온 음원은 최유림 학생의 'Fine'과 최아연 학생의 'Marigold'로 싱글 앨범이다.

보컬전공 최유림 학생의 'Fine'은 매력적이며 맑은 톤으로 작곡가 'Mumi'가 함께한 모던락 장르의 곡으로 '이루어질 수 없는 짝사랑인걸 알지만 괜찮다(Fine)'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음반의 총괄 디렉팅에는 싱어송라이터 최동규 교수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9', KBS '프로듀셔'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연주자로 참여한 정상급 기타리스트 유웅렬이 참여해 음반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최아연 학생의 'Marigold'(금잔화)는 '반드시 오고야 말 행복'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다. 노래의 제목처럼 이 곡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사랑에 대해 생각하고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음반은 실용음악과 싱어송라이팅 수업과 스튜디오 레코딩 수업 과정의 합작으로 보컬 권희주 교수, 작곡 황성범 교수, 재즈피아노 박유진 교수의 지도와 함께 4학년 재학생인 서현택, 최민영 학생이 각각 드럼과 레코딩으로 참여했다.

실용음악과 이문희 학과장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교수와 학생들이 학과 장비를 활용해 음반 발매를 이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학생들은 물론 실용음악인 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는 조그만 메시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충청대의 실용음악과는 청주지역에서 유일하다. 4년제 학사학위 과정이 개설돼 있으며 최첨단 장비로 스튜디오까지 완비된 녹음실과 미디실, 앙상블실을 갖추고 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