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손경수 충주시의원 "충주사고(史庫) 복원"주장

고려 말~조선 전기 역대 실록 등 보관

  • 웹출고시간2020.06.14 14:15:28
  • 최종수정2020.06.14 14:15:28
[충북일보] 고려와 조선 왕조의 실록 등을 보관했던 '충주사고(史庫)'를 복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주시의회 손경수 의원(민·충주 바)은 12일 제246회 1차 정례회 자유발언에 나서 "옛 교육지원청 부지의 상연지와 천운정 복원과 함께 충주사고 복원도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손 의원에 따르면 충주사고는 1390년 고려(공양왕) 때부터 1592년(선조) 임진왜란으로 불에 타 없어질 때까지 약 200년 동안 고려의 중요 전적과 조선 전기의 역대 실록, 그리고 중요한 서책과 문서를 보관한 외사고(外史庫) 중 하나였다.

1592년 4월28일 충주 탄금대 전투에서 신립 장군이 패배하고 충주시가지가 불탈 때 충주사고와 안에 보관했던 서책도 함께 소실됐다.

손 의원은 "외적의 침입이나 내란으로 소중한 실록이 불타버리는 것에 대비해 고려 고종 때 합천 해인사에 외사고를 설치했다가 이후 왜구가 창궐한 공양왕 때 충주로 옮긴 것"이라면서 충주사고의 역사적 의미를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주읍성이 다른 지역 읍성보다 더 중요하게 취급된 것도 충주사고 수호의 필요성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충주시가 (충주사고 추정 터 인근에)천운정을 복원하고 공원화하기로 결정한 것은 다행"이라면서 "천운정뿐만 아니라 충주사고 복원을 위한 행정도 발 빠르게 펼쳐 달라"고 당부했다.

충주사고가 있던 곳은 충주 도심 관아공원 인근으로 추정된다.

이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인 충주시는 관아공원 옆 옛 충주교육청 부지에 천운정(天雲亭)을 복원하고 주변을 공원화할 방침이다.

2018년 7월 옛 충주교육청 터 시굴조사에서 조선시대에 축조한 연못 상연당(上蓮塘)과 천운정 터가 발견됐다.

천운정은 당시 관찰사 김석규(1864~·)가 상연당 안에 세운 4칸 반 크기 정자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