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강대영 충북농협 농촌지원단장 '함께하는 농협인상'

농업·농촌 지원, 협동조합정신 구현 앞장
2018년 단장직 맡아 '농업인 행복지킴이' 역할
'농촌일손돕기 붐' 일으켜 전국적 모범사례
"농가소득 향상·농업인 지원 더욱 헌신"

  • 웹출고시간2020.06.03 17:13:26
  • 최종수정2020.06.03 17:13:26

강대영(가운데) 충북농협 농촌지원단장이 3일 '함께하는 농협인상'을 수상한 뒤 염기동 본부장, 신대순 부본부장 등 임직원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강대영(51) 충북농협 농촌지원단장이 '농협 최고상'으로 일컬어지는 '함께하는 농협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앉았다.

충북농협은 강 단장이 농협인상 수상자로 선정돼 3일 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염기동 충북농협본부장으로부터 표창패를 전달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농협인상은 농협중앙회가 전국 10만여 명의 임직원 중 농업·농촌 지원과 협동조합정신 구현에 앞장선 10여 명을 매달 선정해 시상하는 것이다.

농협중앙회장이 서울 농협중앙회 중앙본부 대강당에서 시상해 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지역본부에서 시상이 이뤄졌다.

강 단장은 지난 1987년 입사 후 33년간 농정지원, 유통, 금융 등 다방면에 근무하며 협동조합 발전에 기여했다.

2018년부터는 충북농협 농촌지원단장을 맡았다.

강 단장은 농업인행복버스, 농업인 행복콜센터 집 고치기, 팜스테이 관광사업 활성화, 새농민 육성, 다문화 및 여성농업인 지원 등 다양한 농촌지원 및 복지사업을 펼쳐 16만 충북농업인의 행복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외국인 근로자가 감소하는 등 심각해진 농촌인력난 문제 해결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강 단장은 충북도청과 함께 생산적 일손봉사를 통한 '범도민 농촌일손돕기 붐' 조성을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새농민회 등 4개 농업단체와 농어촌공사, 충북대 등 도내 9개 기관 등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전국적인 일손부족 해결 모범사례를 만들었다.

강 단장은 "녹록지 않은 여건 속에서도 함께 땀흘려 준 직원 동료분들께 공을 돌린다"며 "농가소득 향상과 농업인 지원에 더욱 헌신해 도민에게 사랑받는 충북농협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