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원대 김영식 교수 연구팀, 대한무도학회 '최우수논문상'수상

  • 웹출고시간2019.11.17 14:42:04
  • 최종수정2019.11.17 14:42:04

한국교원대 김영식 교수(오른쪽)가 2019 전통무예진흥 국제학술대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한국교원대 김영식 교수 연구팀이 2019년 대한무도학회가 수여하는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대한무도학회는 올해 한국연구재단 KCI 등재지인 대한무도학회지에 게재된 논문들을 대상으로 공정한 외부 심사를 거쳐 최우수논문 단 1편만 선정해 시상한다.

김 교수를 비롯해 박세원 천안직산초 교사(박사과정), 배명훈 진천상신초 교사(박사)로 구성된 연구팀은 지난 1~2일 제주시에서 열린 '2019 전통무예진흥 국제학술대회'에서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

이 행사에는 한국을 비롯해 벨기에, 덴마크, 중국, 대만, 일본 등 해외 학자들이 참석했다.

김 교수는 "우리 연구실에서 좋은 학문적 성과를 일궈냈다"며 "향후 이를 계기로 한국체육교육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제자들의 학문적 안목과 지평을 넓히고 정진하는 연구자로서 실천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해종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지역위원장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최근 다양한 지역발전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1천500여억 원(민자 1천300억 원) 규모의 관광특구(에듀팜) 사업이 증평군에 추진 중이고, 진천군에서는 혁신도시 조성과 도시개발사업(성석지구)이 완성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충북 산업의 중심인 음성군에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비 36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진행 중이다.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중부 3군은 도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인구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이다. 주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 산업화 등을 조기에 이룰 것으로 판단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년 4월 총선에 대한 중부3군 유권자들의 관심은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에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62) 중부3군 지역위원장은 경제기획원,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에서 30년 동안 근무하며 우리나라 경제전반을 기획하고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부3군 주요사업이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