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대 발전위원회 출범…남기헌 교수 위원장 위촉

70여 동문 위원으로 참여
1차 타운미팅·2~3차 정책토론회 개최…모교 발전 방향 모색

  • 웹출고시간2019.11.13 17:32:34
  • 최종수정2019.11.13 17:32:34

김현배 청주대총동문회장이 70여명의 청주대발전위원을 대표해 3명의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청주대총동문회는 13일 100여명의 동문·지역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S컨벤션센터에서 청주대발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총동문회는 이 자리서 청주대 동문인 남기헌 충청대교수를 위원장으로 추대하고 70여명의 위원들을 대표해 정재욱 박사, 이선영 충북참여연대사무처장, 홍성학 충북보건과학대 교수 등 3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김현배 총동문회장은 "지역사회의 기관단체장과 석학들을 모시고 진지하고 심도 있는 주제발표와 토론을 통해 청주대의 향후 발전방향을 모색할 목적으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지역사회가 희망하고 학생이 원하고, 학부모가 바라는 청주대의 진정한 모습을 고민해보고자 한다"고 청주대발전위원회 출범취지를 밝혔다.

김 회장은 "발전위원회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정보를 토대로 공정성과 효율성이 담보된 연구를 통해 청주대의 발전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남기헌 위원장은 수락연설을 통해 "청주대는 한수이남 최고의 민족사학이지만 장기간 구성원간의 갈등으로 그 위상과 역할이 미미했다"면서 "발전위원회는 거버넌스 체제로 구성원과 지역사회가 바라는 청주대를 만드는데 일조 하겠다"고 말했다.

출범식에 이어 사립학교의 공공성 확보방안, 지역사회가 바라는 청주대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21c타운미팅이 열렸다.

이번 21c타운미팅(원탁토론회)은 현장에서 다양한 경험과 생각을 나누며 상호토론 후 실시간 투표를 통해 결과까지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주제 '사립학교의 공공성 확보방안'에서는 공익이사제도강화(51.4%), 민주적인 총장선출방법도입(45.7%), 청주대 발전전략의 주체가 공정하게 운영되는 시스템(28.6%) 순으로 토론결과가 나왔다.

두 번째 주제 '지역사회가 바라는 청주대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투표결과는 학교운영시스템의 민주성과 자주성확보(57.1%), 내부구성원의 협력으로 대학발전방안 모색(25.7%), 교수역량 강화로 지역사회에 재능 환원(22.9%) 순이다.

남기헌 위원장은 "이번 토론 내용을 바탕으로 예정된 두 번의 정책토론을 준비하는 중요자료로 삼을 것"이라며 "대학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상생발전 방안을 제안하며 거버넌스형 대학발전 모델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주대발전위원회는 이날 치른 출범식과 21c타운미팅에 이어 12월 11일 2차 정책 토론회와 2020년 2월 중에 3차 대안 제시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해종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지역위원장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최근 다양한 지역발전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1천500여억 원(민자 1천300억 원) 규모의 관광특구(에듀팜) 사업이 증평군에 추진 중이고, 진천군에서는 혁신도시 조성과 도시개발사업(성석지구)이 완성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충북 산업의 중심인 음성군에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비 36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진행 중이다.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중부 3군은 도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인구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이다. 주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 산업화 등을 조기에 이룰 것으로 판단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년 4월 총선에 대한 중부3군 유권자들의 관심은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에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62) 중부3군 지역위원장은 경제기획원,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에서 30년 동안 근무하며 우리나라 경제전반을 기획하고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부3군 주요사업이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