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0.07 13:54:58
  • 최종수정2019.10.07 13:54:58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예술작품을 보다 편리하게 구매하는 예술편의점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재)예술경영지원센터가 지원하는 2019년 '작가 미술장터 개설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된 '예술하라 아트페어-예술편의점'이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서울에서 마련된데 이어 8일부터 13일까지 충주문화회관과 관아갤러리에서 열린다.

이 전시에는 원로작가인 주재환, 문은희 작가를 비롯해 서용선 작가와 전혁림미술상의 김보중 작가, 한국 작가상의 이흥덕 작가 등이 참여했고 위영일, 이상원, 박용식, 김건일 등 120여 명의 미술가가 500여 점의 작품들을 출품한다.

이번 참여작가 중 심사위원이 최종 선정한 작가 1인은 미술관 혹은 갤러리에서 초대 개인전을 개최하는 기회가 제공된다.

특히 충주에서는 '로컬과 글로벌, 그리고 로컬의 방향성'이라는 주제로 지역 미술인들의 미술시장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이 개최된다.

관람객을 위한 복권 이벤트도 마련돼 1등 1명에게 작품(소품), 2등 5명에게 판화(소품), 3등 모두에게 아트상품 또는 음료가 선택 제공된다.

이 밖에도 판화 체험과 창작을 접목한 생활용품 만들기, 드로잉을 하면서 미술시장의 원리를 이해하는 워크숍 등이 진행된다.

또 참여작가의 작품 이미지를 활용한 기념품을 직접 만들어 가져갈 수 있는 '예술하라 팬아트 콜라보' 이벤트도 마련된다.

일부 프로그램은 사전예약 시 할인 혜택이나 기념품 제공 등의 혜택이 있다.

홍성미 기획자는 "예술가들의 눈을 통해 평범한, 낯선, 그리고 다양한 행복들을 맛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와 관련된 정보는 공식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